Extra Form

 

 

 

오렌지포메라니안의 3개월간 모색 변화

 

 

4월 24일생, 이제 거의 5개월령이 되었습니다.

 

 

 

포메라니안

 

태어난 지 약 56일째 모습, 우리집으로 처음 이동하던 날 찍은사진입니다. 귀 뒷볼이 정말 까맣죠?

 

 

 

포메라니안

 

약 60일째, 베란다 점령 사진입니다. 머즐과 입, 턱이 매우 시커멓고 튼실합니다. 눈 사이 이마랑 귀도 참 까매요.

 

  

슬슬 콧잔등 주변 색깔이 빠지기 시작합니다.

 

포메라니안

 

눈 주변과 입꼬리 옆 쪽도 살짝 하얗게 변합니다.

 

포메라니안

 

그렇게..얼루기 덜루기가 됩니다 ㅋ

 

포메라니안

 

ㅎㅎㅎ 모량이 많은 것 같은 트릭 사진 ㅋ

 

포메라니안

 

뒷모습이 재밌죠? 머리 부분은 노랗고 나머지는 새까만 모습이에요.

 

포메라니안

 

 점점 3개월이 되어가면서 몸 앞부분과 턱 밑 부분이 하얘지는 듯 하고

 

포메라니안

 

슬슬 털이 빠지기 시작한다는 원숭이 시기가 도래합니다. 강아지가 아니라 원숭이라고 해도 믿을만한 비주얼입니다.

 

포메라니안

 

선명한 이마 삼자

콧대 주변 색깔이 많이 빠져요.

 

포메라니안

 

포메라니안

 

 그러면서 턱 밑은 본격적으로 하얗게 변합니다.

 

포메라니안

 

멀리서 보면 그라데이션처럼 다리쪽과 머리 뒷부분 얼굴 앞부분은 노란색, 가슴과 배쪽, 꼬리 쪽은 흰색

등 쪽은 검정색...그라데이션 바둑이 색이 되어 갑니다.

 

포메라니안

 

본격적으로 4개월령이 되어가면서 앞 부분의 검정색 털들이 빠지고 누런 털들이 올라옵니다.

 

포메라니안

 

옆 모습을 보면 검정색이 많이 줄어든 걸 볼 수 있어요.

 

포메라니안

 

 

포메라니안

 

슬슬 고운 노란색이 올라옵니다. 그러나 그럼으로 인해 얼굴의 갈색은 더욱더 선명해 보입니다.

 

포메라니안

 

포메라니안

 

포메라니안

 

포메라니안

 

집에 자연광이 비치면 얼굴만 시커멓게 보이기 시작해요. ㅋ 코 주변이 오히려 더 갈색이 되어갑니다. (할머니 같다 ㅋ)

 

포메라니안

 

황제 펭귄처럼 배 부분만 털이 복실하게 올라오고 나머지는 숭덩숭덩 살이 보이기 직전으로 털이 빠집니다.

 

포메라니안

 

이런 각도에서 보면 이제 슬슬 검정색이 사라지는 것처럼 보이기도 해요.

 

포메라니안

 

목에만 흰 목도리를 두른 것 같습니다. 샨티는 목 뒷쪽에 어렸을 때부터 흰색 털 두 줄이 있어요. ㅎㅎ 

 

포메라니안

 

이제 뒷 모습의 차이가 많이 보이지요? 검정색 털이 많이 빠졌습니다. 등과 배는 털이 꽤나 빠져서

숨덩숨덩한 상태입니다. ㅋ

 

 

 

약 3개월 동안의 색깔 변화입니다.

과연 샨티는 성견이었을 때 무슨 색깔이 될까요~ ^^

 

정확히 알수없지만 엄마와 아빠의 성견 모습을 보면 어느 정도 예측이 됩니다.

 

눈두덩이 하얗고 오렌지빛 노란색의 포메가 되겠지요~ 꼬리와 등 부분에 검정색이 남아 있고요.

어떤 색이 되어도 좋습니다! 그냥 튼튼하게만 자랐으면 좋겠어요~~

 

처음 포메라니안을 입양하기로 했을 때는 순백의 화이트 포메가 너무 예뻐보였습니다. 화이트포메 아가와 엄마를

만나기도 했었지요. 그런데 샨티를 딱 보고 나선 얼룩덜룩한  포메라니안이 어쩐지 수더분해보아 좋아졌어요. ^^

 

오렌지 포메라니안은 털색 바뀌는 재미가 있어요~~~

 


님의 소중한 댓글 부탁드립니다. 기준 추천수 이상이 되면 아이콘을 가지게 됩니다.

포메러브에서는 반말은 금지되어 있습니다. 서로 알고 지내는 사이라 할지라도 존칭을 사용해 주세요. 댓글과 대댓글 차이점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공지 ★글 작성시 #해시태그를 본문에 꼭 넣어주세요.★ 몽실아빠 2017.01.03 2438 6
공지 ☆질문은 묻고답하기 게시판을 이용해주세요☆ 몽실아빠 2014.07.16 2694 0
공지 ★포메러브 이용에 관한 간단한 규칙★ 운영자 2012.05.10 16210 22
목줄연습 식빵Dady 2019.01.14 75 1
  1. 갑자기 이뻐지는 샨티

    이상해요~ 샨티가 갑자기 이뻐지고 있어요 ㅎ 강아지는 암수 구별이 외모에서 그닥 차이가 없다지만 수술 이후로 외모가 부쩍 여성(?)스러워지는 샨티에요. 원숭이는 비교적 짧게 지나간 듯 하고요~ 요샌 털이 잘 안 빠지고 빗어도 조금씩 빠집니다~ 목욕하기...
    By안나푸르나 Date2012.10.08 Reply11 Views2532 Votes1
    Read More
  2. 자~ 장난감 ~

    바닥에 있던 실타래 장난감을 물고 와서 저한테 건내는 몽실이에요. 저는 요런 몽실이의 표정이 귀엽고 예쁘네요 ㅋ 저희 몽실이 약간 개구지게 생기지 않았나요 ? ㅋ 자 ~ 장난감 가져왔어~ 어여 던져봐~  저희 몽실이는 저렇게 탁자 밑에 잘 숨어요. 요건 ...
    By운영자 Date2012.10.07 Reply6 Views3762 Votes0
    Read More
  3. 봉수니랑 만두랑

    늦었지만 봉수니랑 첫 죠우한 만두사진 방출해요 ㅎㅎ 봉순이는 7살된 여아에요, 이제 중년여성 ㅎㅎㅎ 봉수니는 어마어마하게 얌전하고 순한 아이였는데 ㅜㅜ 만두로 인해 새로운 모습을 봤어요 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 왕방울 만한 눈이 매력적인 오렌지 포...
    By강매력 Date2012.10.07 Reply3 Views2951 Votes1
    Read More
  4. 샨티 북한산 둘레길 산책, 점점 노랗게 변해가요

    어제는 12시에 북한산 둘레길 산책을 조금 했어요. 우리집이 북한산 둘레길 안에 들어가 있어 아주 가볍게 하고 왔습니다. (다행히 둘레길은 국립공원 안이 아니니까요~ ) 피곤해 죽어도 산책은 너무나 신나는 일입니다. 생각보다 높낮이가 너무 심해서 길게 ...
    By안나푸르나 Date2012.10.04 Reply7 Views2487 Votes1
    Read More
  5. 담비 요녀석 버릇없이 엄마한테 붕가붕가~~~

    담비녀석 버릇없이 엄마에게 붕가붕가를 해요. 엄마 몽실이가 착한건지 붕가붕가에는 관대해서 그냥 두네요. 요런거 보면 참 아리까리 합니다. ㅋ 분명 먹을 것 앞에서 절대 양보없는 두 녀석의 모습을 보면 분명 서열이 담비가 아래이고 담비가 몽실이 눈물 ...
    By운영자 Date2012.10.03 Reply6 Views6341 Votes0
    Read More
  6. 지옥같은 추석

    샨티가 견딜 거라 생각했는데 문제는 토하는 멀미가 아닌 지난번 병원트라우마 "침 흘리기"가 큰 문제였습니다. 이제 우리집 차만 보면 끊이지 않고 침을 흘리는데요. 그건 바로 차 타고 다녀온 게 병원이라는 생각에 무서움과 공포로 그러는 듯 합니다. 차에...
    By안나푸르나 Date2012.10.02 Reply10 Views2791 Votes1
    Read More
  7. 몽실이 추석 목욕 ㅋ

    목욕하고 털 말리는 중인 몽실이에요. 사진 웃기게 찍혔네요. 몽실이 심정이 그대로 담긴 것 같아요. 몽실이 목욕하는거 정말 싫어해요. 좋아하는 강아지 별로 없죠. 목욕준비하려고 펫드라이어 거실로 꺼냈더니 벌써 알아채고 베란다로 도망가서 안와요 ㅋㅋ...
    By운영자 Date2012.09.29 Reply6 Views3115 Votes0
    Read More
  8. 저녁 잠자리는 무조건 소파~

    원숭이가 벌써 끝났나봐요. 거의 매일 털을 빗기는 데 이제 털이 잘 안 빠져요. 슬슬 새 털이 자라기 시작하는데요. 촘촘히 자라진 않고 듬성듬성 자랍니다 ㅋㅋ 어쩜 색깔도 가슴털은 하얗게 등은 갈색과 검정색이 새로 나는 지 색깔도 듬성듬성해서 웃깁니...
    By안나푸르나 Date2012.09.28 Reply6 Views3013 Votes1
    Read More
  9. 거참 그렇게 거기가 편하더냐...

    샨티가 개껌과 실타래 장난감을 물어뜯길 제일 좋아하는데는 바로 제 정강이 위와 허벅지 위입니다.;;; 정말이지 몰입도 짱! 자세가 좀 민망하다. 샨티야~
    By안나푸르나 Date2012.09.28 Reply6 Views2108 Votes1
    Read More
  10. 다들 이럴 거에요... 으구 귀염둥이들..

    샨티는 배랑 사과 깎는 소리가 들리면 요러고 앉아 있습니다. 멀리서 있다가도 사과랑 배를 콱 짜개는 소리가 들리면 제 발 밑에 이러고 있지요. 아마 다들 이러고 있지요?? ㅋㅋ 엄마, 사과 먹을 때 기다려는 괴로워요! 사진 찍으려고 기다려했는데 어차피 ...
    By안나푸르나 Date2012.09.25 Reply11 Views2435 Votes1
    Read More
  11. 샨티 중성화 수술 2박 3일, 3번의 병원

    나중에 다 회복하고 실밥도 뽑고 나면 폼 공부방에 어린 강아지 중성화 수술과 그 이후까지 자세히 올려보고요~ 그냥 토요일 11시부터 지금까지의 2박 3일 짧은 일기장이에요. 병원가기 전, 그런 일 당하는 지 모르고 이쁘게...앉아 있어요. 병원에 도착하니 ...
    By안나푸르나 Date2012.09.24 Reply6 Views4547 Votes1
    Read More
  12. 몽실이와 담비 사과먹고~~~

    어제 몽실이하고 담비(오른쪽이 몽실이) 사과를 먹기 좋게 잘라서 줬더니 둘이 한접시씩 차지하고 먹는가 하더니..... 담비녀석이 사과를 처음 먹어봐서 잠깐 망설이는 동안 엄마 몽실이가 담비꺼 먼저 먹으려고 담비 접시로 이동 ㅋㅋ 담비 엄마가 먹는거 보...
    By운영자 Date2012.09.24 Reply8 Views3842 Votes0
    Read More
  13. 만 7개월 채운 포메라니안 담비에요

    요녀석이 주인공 담비에요. 뭐 다 아시지만 ㅋㅋ 이 사진 참 웃기게 나왔어요 ㅋ 완전 가까이서 찍어 본건데요. 어제 목욕을 하고 찍은 사진인데요. 털이 좀 올라온거 같지 않나요 ? 잘 모르시겠죠 ? 옆쪽으로 보면 털이 예전보다 촘촘해 진것을 볼 수 있어요...
    By운영자 Date2012.09.23 Reply6 Views5019 Votes0
    Read More
  14. 콩이랑 등산 갑니다~

    저희 콩이는 등산을 참 좋아합니다. 집 근처에 큰 콩원이 있는데...거기가면 다른 강아지들이랑 어린이들이 너무 많아요... 아이들은 작은 강아지 이쁘다고 따라다니면서 쓰다듬고... 큰 강아지들은 콩이가 뛰어다니기만 하면..쫒아와서..툭툭 건드립니다....^...
    By콩이오빠 Date2012.09.22 Reply10 Views2484 Votes1
    Read More
  15. 몽실이와 담비 공원에 다녀왔어요

    오늘 토요일 쉬는날이고 날도 화창해서 공원에 산책겸 해서 다녀왔답니다. 몽실이와 담비 그리고 저 모두 운동부족이에요. 그래서 먼 공원까지 주말에 좀 걷는게 도움이 되죠. 외출을 할때는 이렇게 쌍고리로 리드줄을 걸어서 가지요. 안고이냐구요 ? 예 안꼬...
    By운영자 Date2012.09.22 Reply8 Views3211 Votes0
    Read More
  16. 우리 여봉이 기관지 협착증이라네요 ㅠ

    사료를 먹다가 자주 짖곤 하는데요 어제는 정말 숨쉬기 힘들어해서 사색이 되어 동물병원으로 안고 뛰었습니다. 제가 좀 까다로운 까닭도 있겠으나, (게다가 의료관계자랍니다;;아는게 병) 동네에 좋은 수의사 쌤 찾기가 어려워 자주 가지 않는데...응급상황...
    By뽕이언니 Date2012.09.22 Reply8 Views3832 Votes1
    Read More
  17. No Image

    저도 그만 울어버렸네요.

    수컷 중성화하는 수술 정말 말도 안되게 간단하게 끝나는데.. 마취 깨서 부들부들 떨면서 침 흘리고 주사약 토하는 샨티.. 진짜 조그만한 새끼가 살면서 가장 큰 스트레스를 받았을 텐데 수컷 중성화 수술...정말이지 10분 안에 끝나버리고 피검사, 주사, 마취...
    By안나푸르나 Date2012.09.22 Reply13 Views2857 Votes1
    Read More
  18. 오늘 샨티 중성화 수술 하는 날입니다.

    샨티는 정확히 오늘로 5개월이 되었어요. 중성화 수술의 장단점은 조사해보신 분들은 이미 다 아실 것이고, 많은 분들이 고민하고 계실 거라 생각합니다. 9월 1일 병원에 갔을 때 의사선생님은 고환은 이미 다 내려와서 문제 없고, 견주의 선택이 남았다고 하...
    By안나푸르나 Date2012.09.22 Reply4 Views3103 Votes1
    Read More
  19. 저도 좀 예전사진, 웃으시라고~~ ㅎ

    8월 31일 금요일 저녁 퇴근하면서 사온 초밥을 올려놓았을 때 모습이네요. 뚜껑에 낼름했다가 형님에게 혼났다죠. 지금보다 엄청나게 원숭이네요 ㅎㅎ
    By안나푸르나 Date2012.09.22 Reply4 Views2528 Votes1
    Read More
  20. 몽실아 미안~~~

    몽실아 미안~~ 너는 먹으면 안되는 거야~ 몽실이는 몽실이 간식 먹어~~~!!!
    By운영자 Date2012.09.21 Reply4 Views3086 Votes0
    Read More
  21. 전 담비 크는거 보고 정말 놀랬었다는... ㅋ

    60일 : 1.2kg 이었어요 ㅋㅋ 150g으로 태어나서 1.5kg 까지는 완전 초고속 성장 ㅋㅋ 어려서 몸무게 빨리 늘어난 것으로 따지면 우리 담비가 최고!
    By운영자 Date2012.09.20 Reply6 Views3230 Votes0
    Read More
  22. 나는야 2키로

    이제 딱 4일후면 5개월을 채우는 샨티 전자 체중계는 일단 2가 넘어야 2.0을 찍는다는데 맞는 건가요? ㅎㅎ
    By안나푸르나 Date2012.09.20 Reply12 Views2400 Votes1
    Read More
  23. 거실에 대형 카페트

    일요일 이마트에서 큰 카페트를 샀습니다. 카페트라기 보다 대형 러그인데요. 이유는 가을이라 건조해 지니 샨티가 거실을 뛰어다닐 때마다 넘어져서 입니다..ㅜㅜ 거실 바닥이 너무 미끄러워서요. 원래는 왼쪽에 있는 작은 러그만 있었는데요. 거실을 거의 ...
    By안나푸르나 Date2012.09.19 Reply5 Views3603 Votes1
    Read More
  24. No Image

    덩 밟은날...

    어제는 비가 많이 왔지요. 태풍땜시.... 덕분에 일찍온 아이들이 하루랑 놀아줬구요. 막내아들이 사발면을 먹겠다며 준비하고 하루가 쳐다보면 먹고 싶어한다고 방으로 가지고 들어가다 다리에 쏟고 말았어요. 퇴근시간이 거의다될 무렵이라 부랴부랴 병원서 ...
    By하루맘 Date2012.09.18 Reply4 Views2595 Votes0
    Read More
  25. 포메라니안 담비의 성장기

    밑에 @안나푸르나님 글 보고 저도 올려 봅니다. 블로그에는 지금까지 성장한거 한번 올렸는데 여기에는 조금더 성장하면 한꺼번에 올리려다 그냥 올려볼게요 ㅋ 저희 담비 애기때 사진 못보셨을 거에요. 2012년 2월 27일 오전 9시경 저희 담비가 태어났어요. ...
    By운영자 Date2012.09.18 Reply6 Views5573 Votes0
    Read More
  26. 오렌지포메라니안의 3개월간 모색 변화

    오렌지포메라니안의 3개월간 모색 변화 4월 24일생, 이제 거의 5개월령이 되었습니다. 태어난 지 약 56일째 모습, 우리집으로 처음 이동하던 날 찍은사진입니다. 귀 뒷볼이 정말 까맣죠? 약 60일째, 베란다 점령 사진입니다. 머즐과 입, 턱이 매우 시커멓고 ...
    By안나푸르나 Date2012.09.17 Reply9 Views15223 Votes1
    Read More
  27. 우리는 식후땡 형제

    우리는 식후땡 형제 샨티는 사료 좀 먹고 나면 개껌으로 꼭 입가심을 하곤 합니다.;; 저 긴 개껌 물고 다니면 꼭 담배 물고 다니는 것 처럼 웃겨요..ㅋ
    By안나푸르나 Date2012.09.17 Reply11 Views2608 Votes1
    Read More
  28. 애교쟁이 하루~

    모처럼 토요일 을 온종일 하루랑 보내고 일요일 아침도 9시가 다 되도록 거실서 하루랑 둘이 .... 사진이 잘 올라갈지 모르겠네요. 리모콘 만하던 하루는 한달이 지난 지금 리모콘에 앉으면 ㅋㅋ 리모콘을 찾을수 없답니다.
    By하루맘 Date2012.09.16 Reply7 Views2541 Votes1
    Read More
  29. 만두가 아파요 ㅜㅠ

    삼일전부터 약간 대변이 물러지기 시작하더라구요 ㅜ 잘놀고 잘먹고 잘 까불길래 사료양이 많은가 싶어서 사료양을 좀 줄여봤는데 오늘은 완전 물설사 ㅠㅜ 막약간 끈적끈적한것도 있구 ㅜㅜ 완전 놀래서 병원갔다왔어요 ㅜ 다행히 장염은 아니래요 감기기운...
    By강매력 Date2012.09.14 Reply7 Views2816 Votes0
    Read More
  30. 손이 필요해.... 들고 다니게 ㅋㅋ

    왜 ? 송아지 목뼈 내껀데 ? 뭐 문제 있어 ???
    By운영자 Date2012.09.14 Reply8 Views3558 Votes0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 144 145 146 147 148 149 150 151 152 153 Next
/ 1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