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단 브러쉬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벚꽃 만발한 봄인데, 제가 잘 안움직이고 쉬어야 하는 지라 애들 데리고 마당도 못나갔어요. 애들한테 완전 미안하다는요.. 아직도 왠만하면 움직이지 않아야 하지만, 오늘은 몽실 아빠님이 가르쳐주신 "부천시 광견병 무료? 아니 5,000원 접종 마감일" 이므로, 아침에 이렇게 우아~하게 다리 꼬로 앉아 있던 토담양이랑 돼지양 데리고 밖으로 나갔어요..

IMG_20130423_230228.jpg


아~ 집 대문만 나서도 이렇게 벚꽃 만발한데... 봄을 통채로 그냥 보내버린 불쌍한 우리 애들... ㅠ.ㅠ

IMG_20130423_110908.jpg


벚꽃에 정신 팔려 멀미도 잊고 (뭐 거리가 짧긴 했지만,) 창밖 구경하다가 금방 동물 병원에 도착했습니다.

도착하자 마자... 토담이를 안아보신 선생님.. 얘는 말랐네요? -.-;; (쥐꼬리만한 소리로..) 네~ 애가 잘 안먹어요... ㅠ.ㅠ  뭔가 제가 관리를 잘못해주고 있는 듯한 그래서 죄를 지은 듯한 느낌이 들어 소리가 자꾸 기어들어가더라구요. ㅠ.ㅠ


더 중요한 것은 항상 돼지의 슬관절을 걱정했는데, 토담이보고 얘가 더 심한데요? 얘는 나이 들면 심각하겠어요. 그나마 가벼워서... 흐헉...  

아시죠? 우리 토담양.. 방방이~ 얘를 어떻게 제어할수 있을까요... 


우울한 마음 달랠려고 회사 오전 근무를 땡땡이 치기로 결정하고 애들 데리고 차를 마시러 갔습니다. 예쁜 찻잔으로 위안을 삼고~

IMG_20130426_124119.jpg


우아하게 차를 마시는 제 옆에 울 아가들... 이러고 있습니다. 

IMG_20130426_124202.jpg

집중합니다..

IMG_20130426_124208.jpg 

더 가까이..조금 더 가까이... 

IMG_20130426_124208.jpg

이유는 그 앞에 돼지귀 간식이 있었기 때문이죠.. 얌전히 앉아 돼지귀 4개씩 잡숩고 집으로 돌아 오는데... 


차에 애들 먼저 태우고 조수석에 제가 탔습니다. 보통때는 제가 앉기도 전에 제게 매달려서 안아달라고 야단인데 울 돼지양만 안아달라 보채고 울 토담양 의연히 운전석을 보며 앉아있더군요. 어? 이상하다... 하면서도 뭐.. 철들었나? 정도? 


그런데 잠시후.... 


운전석과 조수석 사이에 꽂아져 있는 아까 먹다 남은 돼지귀 간식 비닐... 고 사이에 고개를 쳐박고 하나를 꺼내 언니들 몰래 먹고 있는 토담양 발견~ ㅋㅋ


아쉽게도 사진을 못 찍었지만, 어쨋든 기가 막혀서 꿀밤 한대 살짝 주고, 먹도록 냅뒀답니다... 말랐다니깐... ㅠ.ㅠ


애들 집에 넣고 저는 다시 회사로 향했습니다. 짧지만, 정말 오랫만의 나들이.... 오랫만에 참 좋았답니다. 그나저나 우리 방방이 토담... 우짤까나.. 숙제해결을 고민하면서 이제 퇴근해야겠네요... ㅎㅎ


ps. 몽실 아빠님이 포메러브 일정에 부천시 광견병 접종 마감일!! 이라고 써주셔서 오늘 다행히 막차로 저렴하게 맞췄네요. 두마리나 되서 오늘 놓쳤으면 비용도 꽤 됐을텐데... 감사합니당~ 

님의 소중한 댓글 부탁드립니다. 기준 추천수 이상이 되면 아이콘을 가지게 됩니다.

포메러브에서는 반말은 금지되어 있습니다. 서로 알고 지내는 사이라 할지라도 존칭을 사용해 주세요. 댓글과 대댓글 차이점

  • profile
    사랑이맘 2013.04.26 18:55

    애견카페인가요??앙~부러워요......................ㅠ

    인천 송도엔 애견카페가없고 ..........

    저희동네에도없어서....

    사랑이델고가본곳이없네요....

    저도 예쁘찾잔에 위로받고시픈사람인데~ㅎㅎㅎ

  • profile
    토리토담 2013.04.26 19:01
    To.사랑이맘
    애견 카페는 아니구요, 저희 동네에 있는 커피숍인데 야외에 테이블이 두개 있어요. 그래서 오늘 같이 햇볕 좋은 날이나 혹은 바람 좋은 날에 간혹 데리고 가요. 가면 주인 아저씨가 애들을 위한 방석 주시고, 물도 따로 주시고... 그래요. 근데 송도에 애견 카페가 없나요? 그럼 야외 테이블 있는 곳이라도 찾아보세요. 저는 식당이나 커피숍이나 야외 테이블 있는 곳 찾아다녀요. 애들 데리고 갈 수 있으니까요..^^
  • profile
    사랑이맘 2013.04.26 19:05
    To.토리토담
    그렇군요~저도 동네한번 돌아봐야겠어요..
  • profile
    꽁듀맘 2013.04.26 20:19
    우아~벗꽃이 너무 이쁘네요~돼지양과 토담냥 콧바람쐬고 커피숍도 가고너무 행복한 시간 보냈네요~^^ㅎ 얼른 나으셔야 아가들도 자주 바람쐴텐데...걱정이네요~얼른 완쾌되세요~토담이도 방방 이군요ㅠ공쥬도 완죤ㅠ점프의 달인ㅠㅋ우리 포메럽 식구들중 공쥬점프 보신분들은 아실꺼에요~ㅠ공쥬도 아파서 찔룩 하면서도...어찌 말려야 하는지ㅠㅋ
  • profile
    토리토담 2013.04.27 20:59
    To.꽁듀맘
    꽁듀도 그렇군요!! 둘다 나이들면 큰일이네요. 얼릉 고쳐줘야할텐데... 우리 담 벙개때 넷이 모여 얘기해보자구요. 사람둘~ 강쥐둘~ ㅎㅎ
  • profile
    몽실아빠 2013.04.26 20:38
    도움이 되셨다니 일정공유의 보람이 있군요! 저희 포메러브의 존재의 이유가 이런 것 아닐까요 ? 회원님들도 도움이 될만한 일정을 회원들을 위해서 적어보세요. 그리고 개인적인 일정도 "비밀글" 체크 하시고 활용하면 아주 좋답니다.
  • profile
    토리토담 2013.04.27 21:00
    To.몽실아빠
    비밀글 체크하면 운영자도 못보시는거예요? ^^;;;
  • profile
    몽실아빠 2013.04.27 21:04
    To.토리토담
    운영자는 봐요. 그래서 제가 아이디 새로 개설해서 활동하는 몽실아빠 계정은 관리그룹이긴 한데 포메러브일정 게시판은 운영자만 비밀글 볼 수 있어요. 나머지 게사판은 관리를 위해 몽실아빠 계정으로 비밀글 볼 수 있구요.
  • profile
    안나푸르나 2013.04.27 22:52
    휴~ 토담이도 통통 튀면서 다니느라 슬개골 문제가 많을 것 같아요. 저처럼 소잃고 외양간 고치기보다 미리미리 관절약 먹이시는 게 마음이라도 편하실 것 같아요. 토담이랑 돼지양 하루빨리 보고 싶은데 다음다음 정모때 꼭 만나요~
  • profile
    토리토담 2013.04.27 22:54
    To.안나푸르나
    저두 아가들 다 보고 싶어요. 샨티랑 몽실 담비 콩 꽁쥬 하루 비아 모두 모두... 그리고 울 애들만 좋은 만남 못갖게 해주는거 같아서 돼지 토담한테 미안도 하고... 담엔 정말꼭! 만나요~~ ^^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공지 ★글 작성시 #해시태그를 본문에 꼭 넣어주세요.★ 몽실아빠 2017.01.03 5880 10
공지 ☆질문은 묻고답하기 에서만(묻고답하기 이용규칙)☆ 몽실아빠 2014.07.16 5230 0
공지 ★포메러브 이용에 관한 간단한 규칙★ 운영자 2012.05.10 20307 30
잠을 방해하는 맹수~ 방귀대장크림 2020.05.25 113 2
한가한 오후 루플리 2020.05.24 116 1
  1. 홀쭉이 샨티

    그래도 최대한 매일, 이틀에 한 번 빗을 때마다 무진장 털을 뽑아내더니 결국엔 샨티가 홀쭉이가 되어가고 있어요 ㅋㅋㅋ 올 1월 사진과 비교해보면 얼굴의 모량부터 팍팍빠지고 있는 게 보입니다. 사실 옆모습이 제일 궁한데 (속털이 빠져서 허리가 잘록 들어...
    By안나푸르나 Date2013.05.14 Reply10 Views2314 Votes2
    Read More
  2. 인천대공원 산책

    요즘 왜이리 일도바쁘고 경조사도 많은지..콩이랑 잘 놀아주지도 못하다가 오늘 아침일찍 인천대공원 산책겸 놀아주고 왔어요~ 저녁에 목욕까지 시켰더니 콩이는 세상모르고 잠만자네요~^^
    By콩이오빠 Date2013.05.12 Reply11 Views2247 Votes5
    Read More
  3. 포메라니안 몽실이 털갈이 끝!

    여름을 앞두고 포메라니안들은 겨울에 두껍게 가지고 있던 코트를 벗어내죠 ? 특히 2살이 넘은 아이들은 이미 코드가 거의 완성되어 속털이 정말 빵빵할 정도로 차 있으니 털갈이때도 털이 많이 빠지는 것 같아요.   몽실이가 빗질을 해주면 엄청난 털들이 많...
    By몽실아빠 Date2013.05.12 Reply20 Views7974 Votes2
    Read More
  4. 다리가 길어서 좋은 점 - 포메라니안 담비

              저희집 롱다리 담비는 저렇게 앞발을 베개처럼 사용한답니다 ㅋ 다리가 기니까 저렇게 하기 쉬워요. 그래서 담비는 저런 모습을 자주 하는데 반면 짧은 다리의 소유견 엄마 몽실이는 주로 앞다리는 턱 밑에 두죠 ㅋ   요즘 몽실이가 자주 벌러덩 하...
    By몽실아빠 Date2013.05.11 Reply14 Views3967 Votes0
    Read More
  5. 외장하드에 만두사진

    작년 9월에 제곁에 와서 어느덧 9개월을 함께하고 있는 만두의 사진이 무려 8기가 +ㅅ+ 사실 진짜 많이 정리한건데... 저만큼 남았어요 ㅋㅋㅋㅋㅋㅋㅋ 오늘 문득 사진보다 매달매달 베스트컷으로다가 ㅋ 만두소식전합니당 ㅎㅎㅎ 웬만하면 안올렸던 사진중에 ...
    By강매력 Date2013.05.11 Reply10 Views1937 Votes3
    Read More
  6. 빠샤에요~ ㅜㅜㅜㅜ 오랜만이예요 ㅜㅜ...

    으앗 원래 정모도 가고 이런저런 활동하려고 마음먹었었는데 개인적인 사정두 있었구 ㅜㅜ 결혼시즌이라 정말 너무너무 바빠서 활동도 못했네여 ㅜㅜ.... 저번에 정모때 간다구 했었는데 ...죄송합니다 ㅜㅜ.. 잠이 너무 부족한 요즘 빠샤랑 놀아줄 시간도 없...
    By빠샤맘 Date2013.05.07 Reply18 Views1887 Votes1
    Read More
  7. 아련 아련 포메라니안 모녀

        아련아련~ 표정을 짓고 있는 포메라니안 모녀 몽실이와 담비에요. 실제로 저럴때 보면 금방 눈물이 뚝~ 떨어질 듯한 모습을 보여주죠.                         이번에는 서로 자리를 바꿔서 담비는 앞에 자리잡고 "나 엄청 착해요~" 라고 하는 듯한 표정...
    By몽실아빠 Date2013.05.07 Reply13 Views4044 Votes2
    Read More
  8. 어린이 날 토담양 일기..

    어제는 5월 5일! 어린이 날이었죠? 그래서 우리 돼지어린이와 토담어린이도 매우 바쁘고 피곤한 날을 보냈답니다. 그 결과 저녁 11시 58분 상황은 이랬습니다.. 도대체 무엇을 했길래 이렇게 됐을까요??  [토담양 일기 2013년 5월 5일] * am 8:30 - 겨우 기상....
    By토리토담 Date2013.05.06 Reply13 Views1964 Votes4
    Read More
  9. 공쥬 바람 쐬다 친구만나다ㅎ

    집근처 마당있는집에 강쥐들이 많이 살고 있었어요~곰돌이컷 에서 기르는중이라던 이아이 이름은 들었는데ㅠ생각이....공쥬가 도망가서 잡느라ㅋㅋ남자아이래요~정말 남자처럼ㅋㅋㅋ공쥬는 근처도 못가구ㅋㅋ쳐다만보다 왔대요ㅎㅎ
    By꽁듀맘 Date2013.05.05 Reply22 Views2769 Votes2
    Read More
  10. 요미랑 벗꽃구경 갔을때~

    저번에 우리 요미랑 벗꽃 구경 갔을때 찍은 사진인데 ㅎㅎ ㅎ 요미 표정이 정말이지 귀찮아 하는 표정?  정말 신나게 뛰어 놀다가 시진만 찍으면..표정이 ㅎㅎㅎ    
    By요미엄마 Date2013.05.04 Reply11 Views1920 Votes3
    Read More
  11. 밍키의 과거

    예전에 일본에서 쓰던 노트북을 열어보니 우리 밍키 어렸을 때 사진이 있더군요 2년전 밍키 모습 확실히 어려보이네요. 아, 옛날이여! 우리 밍키는 지금 세살이죠!  청년의 나이... 근데 아직 애도 낳아보고 ㅎㅎ
    By밍키언니 Date2013.05.04 Reply15 Views2015 Votes4
    Read More
  12. 엄마가 하면 나도 할래! 포메라니안 모녀

      몽실이가 저렇게 벌러덩 하고 잘 있지 않는데 요즘 가끔 저러고 있더라구요. 저게 편할까요 ? ㅋ 사람으로 따지면 누워 있는 건데 편할 것 같기도 해요 ㅋ 저러고 누워서 무슨 생각을 하고 있는지 가만히 있는데 부르면 쳐다보죠 ㅋ                     그...
    By몽실아빠 Date2013.05.03 Reply8 Views3884 Votes1
    Read More
  13. 요즘 털빠짐과 털엉킴이 아주...;;

    저희가 그동안 대충 빗어온 탓도 있겠지만 요즘들어 이틀에 한 번 정도 빗으면 털이 얼마나 많이 빠지는 지 모르겠어요. 그리고 배쪽과 다리 쪽에 엉킴이 심해서 아주 눕혀놓고 핀브러시와 콤비 말고 예전에 호텔에서 훔쳐온 쬐만한 빗까지 동원해서  엉킨 거 ...
    By안나푸르나 Date2013.05.02 Reply8 Views2738 Votes4
    Read More
  14. 노동절 땡땡이~ ^^

    오늘 원래 출근 계획이었으나 이런 저런 이유로 땡땡이로 급선회!! 올림픽 공원에 정~~~~~말 오랫만에 애들과 봄놀이를 다녀 왔습니다!!! 사진을 많이 찍진 못했지만, 그래도 한두개 올려봄니다. 올팍을 신나게 돌아다니고 있는 토담양~ 주인이 간 방향만 뚫어...
    By토리토담 Date2013.05.01 Reply14 Views1621 Votes4
    Read More
  15. 놀아줘~

    2주만에 집에가서 피곤해서 누워있으니 장난감가지고와서 놀자하네요 "포포야 이따 놀아줄게~" 말을 알아 먹었는지 실망하는 포포입니다
    By포포애비 Date2013.04.30 Reply9 Views1707 Votes3
    Read More
  16. 꽃보다 샨티

    By안나푸르나 Date2013.04.29 Reply12 Views1653 Votes5
    Read More
  17. 같은자세

    아가때랑 지금이랑 ㅎㅎ 자세는 같은데 ㅋㅋㅋ 아가땐 못올라와서 올려달라고 저러고 매달려잇구 지금은.. 폴짝올라올수 잇으나 엄마가 못올라오게 하니까 올라가게해달라고 매달려잇어요 ㅋㅋㅋ 오늘 활짝웃는게 넘이뻐 사진을 잔뜩 찍엇어요 ㅎ
    By강매력 Date2013.04.29 Reply9 Views2606 Votes6
    Read More
  18. 아빠는 휴일 아이들은 워킹데이 ㅋ

    아빠가 집에서 쉬니 하루종일 볼 수 있어서 좋긴한데 금방 피곤해져요 ㅋㅋ 잠을 못자니 피곤해 집니다. 그렇다고 그냥 자기는 그렇고 아빠가 뭐하나 계속 궁금하구요 ㅋ   피곤해서 자러 갔다가 또 금방 아빠가 뭐 하는가 싶으면 쪼르르 왔다가 또 자러 갔다...
    By몽실아빠 Date2013.04.29 Reply11 Views3547 Votes1
    Read More
  19. 요즘 들어 다시 장난감 홀릭

    저희가 없는 동안 다른 사람들이 장난감으로 잘 놀아줬는지 요즘들어 샨티가 장난감을 참 좋아해요. 예전엔 코끼리 빼고 거들떠도 안 보다가..    그래서 요즘엔 이렇게 장난감을 제가 들고 조금만 놀아줘도 계속 놀아달라고 잘 웃어요.    
    By안나푸르나 Date2013.04.27 Reply6 Views1798 Votes2
    Read More
  20. 관악산 등산이요~^^

    날씨가 좋아서 콩이와 관악산 등산 다녀왔습니다~ 콩이도 신나서 정산까지 후다닥...ㅋㅋ
    By콩이오빠 Date2013.04.27 Reply7 Views2180 Votes3
    Read More
  21. 조인트캅...공쥬가 거부해요ㅠ

    조인트캅 몽실아빠님 사신거 보구 저도 먹이고 있는데 첨엔 몇번 잘먹더니 이제는 몇번 침만 묻히고ㅠ 그냥 이곳저곳 굴러다녀요ㅠ꿀을 발라줘야 먹을런지ㅠㅠ휴~입에 물었다 진저리를 치며 뱉아 버리구ㅠ 약냄새가 나서그런지ㅠ어쩌면 좋을까요ㅠ엄마두 못먹...
    By꽁듀맘 Date2013.04.26 Reply7 Views1685 Votes1
    Read More
  22. 짧은 나들이...

    벚꽃 만발한 봄인데, 제가 잘 안움직이고 쉬어야 하는 지라 애들 데리고 마당도 못나갔어요. 애들한테 완전 미안하다는요.. 아직도 왠만하면 움직이지 않아야 하지만, 오늘은 몽실 아빠님이 가르쳐주신 "부천시 광견병 무료? 아니 5,000원 접종 마감일" 이므로...
    By토리토담 Date2013.04.26 Reply10 Views1986 Votes3
    Read More
  23. 혼날땐 왜 항상 저런 표정 저런 포즈 일까요?ㅋㅋ

    오늘 아침 바쁜와중에 공쥬가 사고를 쳤어요~베란다에 계란을 다섯개 뒀는데....아침환기중 베란다 문 열고 씻으러 들어간 사이 계란2개를ㅠ껍질까지 아그작아그작 먹었는지ㅠ작은 껍질들 하고 공쥬 자는 이불이 흠뻑 젖어 있었다능ㅠㅠ어찌 그걸 깨먹었는지 ...
    By꽁듀맘 Date2013.04.26 Reply16 Views2485 Votes4
    Read More
  24. 하루에 하루~

    맛난거 먹는 낙으로 살다가 ~ 요즘 다 못먹는게 되어버린 일주일@@ 하루는 기운이 없답니다.
    By하루맘 Date2013.04.25 Reply14 Views1535 Votes1
    Read More
  25. 담비의 마지막 유치!

    만 14개월 만에 마지막 남은 유치인 윗쪽 송곳니 하나가 빠졌어요. 저희 담비 기특하죠 ? 뭐 좋은거라고 엄마 몽실이는 1개를 간직하고 있어요. 1년이 넘어서도 빠진다고 하더니 저희 담비 이야기였네요. 얘쁜 #담비 ㅋ   #유치 #강아지유치 
    By몽실아빠 Date2013.04.24 Reply13 Views1789 Votes1
    Read More
  26. 4.25 는 샨티 생일

    목요일이 샨티 생일이지만... 목요일 점심 저녁 모두 약속이 있어   우리끼리 오늘 생파했어요. ㅋㅋㅋ 음...누구의 생일인지 ㅋ   그래~ 생일이니까~! ㅋ 샨티형님이 입버릇처럼 말하던, 생일 때 형님이 캔사료 좀 줄게~~ 의 실현 ㅋ   어쨌든 뭐라도 먹으면 ...
    By안나푸르나 Date2013.04.24 Reply7 Views1708 Votes6
    Read More
  27. 리본맸어요!

      친구네 푸들 강아지 리본맨거 보고 너무 이뻐서 주문했는데 삼월이는 털에 가려서 안보이네요ㅋㅋㅋㅋ 3개월차에 거의 접어들고 있는 삼월이!! 병원에선 벌써 원숭이시기가 시작된거 같다네요ㅜㅜ 사진은 몇일전에 찍은거구요 벌써 얼굴털이 많이 빠져버렸...
    By삼월이 Date2013.04.23 Reply12 Views2175 Votes1
    Read More
  28. 샨티네 공원으로 가던길 오던길~^^ㅎ

    갈때는 제 생각을 못믿고 뺑돌아가는 네비에 몸을싣고 가뜩이나 막히는 동부간선도로ㅠ타고 북부간선도로타고ㅠ~막혔는데 동부간선도로 옆길은 벗꽃으로~여기가 상계동 지날무렵 그쯤엔 항상 이렇게 꽃들이....올때는 예전생각과 샨티형님이 알려주신곳으로~...
    By꽁듀맘 Date2013.04.22 Reply15 Views1679 Votes2
    Read More
  29. 콩이 잘 있어요~^^

    요즘도 콩이는 잘먹고 잘놀아요~^^;;
    By콩이오빠 Date2013.04.22 Reply15 Views1760 Votes3
    Read More
  30. 정모후 네시간 보내기

    아주 세상 모르고 잠들었어요. 발도 못 닦고요. @@ 샨티맘이 주신 멸치 파우더 잘 먹일게요. 감사^^
    By하루맘 Date2013.04.21 Reply10 Views1594 Votes3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 196 197 198 199 200 201 202 203 204 205 ... 217 Next
/ 2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