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단 브러쉬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애기라고  칭찬으로만  훈련하려고 했는데......

종이몽둥이 들었어요 ㅜ

아까  저녁에 잠투정하며 자꾸 입질해서 조금 큰소리로 혼냈더니 으릉으릉 대는거에요 날 이겨먹으려고 하는데  그냥 넘어갔는데

좀전에  나 화장실가는데  자다깨서 쫓아 나오길래  자라고 지집에  놓아줬는게

침대  올라 오는거에요  빈백으로  침대  올라올수 있게  대줬더니  오르락내리락 잘하거든요  그래서 좀 놀다 잘라고 놔둿더니  쉬를  살짝~ 하길래 휴지로 닦고 낼빨아야지하는데  또 싸고  또싸고  세번을싸는거임  첨쌀폼잡을때 배변판올려줫는데 도망가고 두번째도  쌀폼잡길래 또 배변판 올려줬는데  배변은  90퍼정도는  가리는데  아...  침대는 ㅜㅜ

이밤에  침대매트갈고 거실로  나가자라고 방못들어오게 하니  또  입질을 

그래서 종이 방망이들었는데  또  으릉으릉~

이쁘다이쁘다해주니  날  만만이콩떡으로 본듯하여  맘먹고  혼냈어요

계속  앉아 시키면서   종이방망이 방바닥때리면서 좀  놀란듯하며  엎드려서 반성하는듯 하길래  뽀뽀 해주고   달게 줬는데  맘이  아팠어요

입질하면  외면하고 하는방법도  맨나하는데...

이런방법  부작용 있을까요??

빈백치우고  침대올라오는길을  봉쇄해논 상태고요  자꾸  올라올라하는거  못하게 하니  처량한눈빛 계속 보내다  지금  잠들었어요

침대 안올리는것은  쉬야하는거보다  침대에서  떨어질까봐 조마조마해요 

콜라도  잘때는   지집으로 가서  자는데요

올려놓고  난  잠  절대  못잘거같은데  

이가 많이 간지러운거 같아요  그래서  자꾸  입질하는거 같고  뭘 줘야할까요??

혼내놓고  너무  짠하고  콜라오고  난  잠도  제대로 못자요 ㅜ

겁나 부지런해짐  청도도 빨래도 몇배는  더하는듯요

외출해도  맘이  안편하고  그래도  콜라가 있어서  행복해요

근데  콜라가  너무  걱정되서  다칠까봐  걸어다님서  발에  자꾸 걸리고 

저번엔 베란다 나갓다  들왓는데  쿵 소리나서보니  밖에서 유리에... ㅜㅜ 밖에 나간지도  몰랏어요  스텔스급이어서  

조심한다고 하는데도  걱정이 너무되네요 ㅜㅜ

저  사실  동물 별루  좋아하지  않았는데......

이밤에  글이  너무 길었네요

요지는  혼내는 교육  안될까요??

  이간지로운거  어떻게  해줘야 하까요

오죽  지도  힘들면  내손과발을  물까싶어요 ㅜ

터그놀이는  별루  안좋아하네요

방법이  잘못됐나  금방  흥미를  잃드라구요

잘 물지도  못하고

선배님들  조언좀 해줘요  지금도  침대  올리고싶은맘  꾹 참고  문의드려요

#훈육 #이갈이

님의 소중한 댓글 부탁드립니다. 기준 추천수 이상이 되면 아이콘을 가지게 됩니다.

포메러브에서는 반말은 금지되어 있습니다. 서로 알고 지내는 사이라 할지라도 존칭을 사용해 주세요. 댓글과 대댓글 차이점

Comments '29' 좋은 답변이 있다면 추천을 해주세요. 좋은 답변으로 채택이 되며 답변자에게는 스티커가 지급됩니다.
  • profile
    퐁이마미 2019.12.06 03:18

    콜라가 아직 많이 애기라서 침대에 실수를 했네요😭

    화나시죠 이 밤에 이불갈고 그럴려면..

    잘못했을때 1초만에 혼내지않을거면 안혼내는게 좋데요

    강아지들은 지나고나면 왜 혼나는지 몰라서 성격만 더 나빠져요ㅠㅠ

    그리고 종이이몽둥이로 바닥쳐서 혼내놓고나서 마음아프다고 뽀뽀해주면 도루묵이에요...콜라입장에선 혼난게 아니에요ㅎㅎ

    저도 다 해본일이랍니당😊

    저희퐁이는 신기하게 애기때부터 배변패드아니면 쉬야랑 응가를 안싸서 실수안해서 이런스트레스는 없었어요

    5~6개월부터는 침대에서 매일 같이 자는데 저도 첨엔 떨어질까봐 걱정많이했는데 안떨어지더라구요ㅋㅋㅋ

    첨엔 외출시엔 제가 없을때 침대올라와있다가 떨어질까봐 계단막아놓고했는데 지금은 그냥 나가요ㅋㅋ

    따로 훈련같은거 안했는데 떨어지지않구요 쉬야응가도 침대에서 같이 놀거나 자다가도 갑자기 신호오면 후다닥내려가서 배변패드가더라구요

    그대신 이젠 침대못올라오게하면 난리납니다..ㅋㅋㅋ

    앗 요점은 이게 아니였죠

    콜라를 혼내기보다는 배변패드에 간식이나 사료를 두고 칭찬식으로 하다보면 된다고 들었어요

    똑같은곳에 계속 실수를 한다면 그쪽에 배변패드를 두시는것도 좋아요

    콜라가 지금 있는 배변패드위치싫어서일수도 있어요

    그리고 입질은 하려고하면 손을 없애버려요

    그리고 일어나서 자리떠나면 콜라가 이게 잘못된행동으로 주인님이 안놀아주고 가구나하며 점점 안한데요

    그대신 지금 콜라가 이가 간지러울시기니까 개껌이나 실타래인형이런걸로 대체해주세요

    콜라야 할수있오!!!엄마 힘들게 하지말쟈

  • profile
    cola짱 2019.12.06 11:07
    To.퐁이마미

    배변판은   두군데  깔앗구요  배변판에  잘하는데  가끔 수건이나  방석에  실수를  하는데  침대에 하는걸  좋아하는거같아요  그냥  침대  안올려야겠어요 종이방망이 들었을때  코가 쏙빠져서 기죽어 있길랴  아  알아먹었나~~  착각을 ㅋ    

    에효~~ ㅋ

  • profile
    토리파파 2019.12.06 07:36

    저랑 비슷한 고민하시네요ㅜ 저도 배변훈련도 그렇지만 입질이 점점 강도가 세지는 것 같아 고민이네요..  이제4개월차접어들었는데 터그놀이나 인형 물려주고 놀다보면 더 흥분해서 입질이 더 강해져요ㅜㅜ 왠만하면 무심한척하던지 크게리액션하고 방으로 들어가곤 하는데..  잘 안고쳐지네요ㅜ

    어찌됐던 애들 혼내는건 좋지않다고하니 혼내지말고 고쳐보려고요ㅎ 입질고치는 영상보고 따라해봐도 잘 안되지만 계속해봐야겠지요ㅎㅎ 힘내세요^^

  • profile
    cola짱 2019.12.06 12:35
    To.토리파파

    지도 오죽  간지러우까  안쓰럽기도 하는데  이빨이  뽀족해서  아프네요   그자리 피하는거  자꾸하는데도  안먹히는거 같고  더더더  인내해야되나봐요 ㅜ

  • profile
    다솜엄마 2019.12.06 07:40

    다솜이도 입질 넘해서 유튜브보니 입질세게할때마다 입을 손으로 잡으니 신기하게 안하더라고요 강도도 약해지고  한번해보세요

  • profile

    20191206_074159.jpg

     

    이렇게 잡아보세요 ㅎㅎ

  • profile
    처음이맘 2019.12.06 11:19
    To.다솜엄마

    ㅎㅎ다들 같은고민

    유트브보고 몇번했는데

    내가 하려고 손만 움직이면 먼저 도망가요

    엄마가 멀하려는지 재빨리 알아치고 선수침요 ㅎㅎ

    암튼 겁나 영악한녀석 ㅎㅎ

  • profile
    다솜엄마 2019.12.06 17:53
    To.처음이맘

    우리 다솜이가 순한편인가봐요  입을 대주고있네요ㅎㅎ

  • profile
    cola짱 2019.12.06 12:28
    To.다솜엄마

    이노무스키는  안먹히네요  더  흥분하는듯 ㅜ

  • profile
    다솜엄마 2019.12.06 17:50
    To.cola짱

    우리 다솜이가 순한편인가봐요  입을 대주고있네요ㅋㅋ

  • profile
    보리맘 2019.12.06 08:16

    씹어도 넘어가지않는 개껌이요~^^저도 강쥐오래키운조카한테 들었구요~저도혼내봤는데요~^^불쌍하기만..우리에게필요한건인내...저는 보리가찡찡거릴때  가만히서서 눈똑바로뜨고 쳐다보며 눈싸움 ㅎㅎ 그러면 지가안하던데요~^^

  • profile
    cola짱 2019.12.06 12:33
    To.보리맘

    눈싸움할  텀을  안준다요~~ ㅜ

  • profile
    보리맘 2019.12.06 12:58
    To.cola짱

    아고~^^;;;

  • profile
    처음이맘 2019.12.06 11:22

    비슷한 또래라 우리집얘기같다는ㅎㅎ

    터그도 필요없다 다필요없다

    손.발. 누나긴머리를 달라~~!!ㅋㅋ

    오죽하믄 실리콘 모형 손.발을 하나 뜰까도 얘기해봤네요..인내~~~!!우리에게도 좋은날 오겠죠 ㅎㅎ

  • profile
    cola짱 2019.12.06 12:30
    To.처음이맘

    그런거 뜰때  제꺼도 하나...  잠자기전   우다다할때 극에  달하는듯해요  자고  일어나면  완전  순둥순둥

  • profile
    치즈엄마다연 2019.12.06 11:58

    저와 같은 고민이시네요.

    손.발.머리..ㅎ

    시간이 지나면 좋아지겠지하고 기다리고 있어요..

    혼내도 혼나는지 모르고 목소리커지고 더 좋다고 달려들어요..ㅎ

    주위에선 무서운사람이 있어야 말을 듣는다하던데

    겁주면서 교육시키는게 더 안좋을거같아서 인내하고 인내합니다..

  • profile
    cola짱 2019.12.06 12:33
    To.치즈엄마다연

    서열정리도  해줄겸  혼냈는데....  내 속만 상하네요

  • profile
    퐁당사랑 2019.12.06 13:23

    전 혼냈어요!!! 진짜 너무 아파서 그래도 이아인 굴하지 않더라구요..첨이 언젠지 기억은 안나지만..제가 보기엔..알아듣는듯 했어요..왜냐하면 쎄게 물다가..살살 힘을 빼더라구요..  전 똑같이 입을 물어봤어요ㅋㅋㅋ 너도 아프지? 이럼서..깽하더라구요..

    그리구. 혼내는건 알아듣지 못한다고 하는데..그럼 어떻게. 그렇게 행동하겠어요..진짜..유툽. 마니보고 해도답이 없는듯 해요..느낌있잖아요~~느낌에 맡기는게 ..

  • profile
    랑이아빠 2019.12.06 18:57
    To.퐁당사랑

    혼내는건 알아듣지 못한다고 하는건 3개월 미만 강아지를 말하는 겁니다 

    아직 인지력이 떨어져 자기 이름조차 모른는 강아지에게 화를 내는건 사람으로 치면  3~4살 아기에게 똥 오줌 가리라고 화내는 것과 같습니다 

    강아지는 성장하면서 사람의 얼굴 표정을 보고 감정을 알수 있다고 합니다 

    "개들의 특성중 하나는 우리의 감정을 읽을수 있는 능력이다"

    동물행동학자 마크 베코프의 말입니다 

    그리고 혼내는건 결코 도움이 되질 않습니다 

    나중에 내성이 생겨 말을 더 안듣게 되며 성장하면서 여러가지 문제를 이르키는 원인이 됩니다 

    요즘 방송을 보면 알겠지만 대부분 문제견들은 6개월 미만은 거의 없습니다 

    대부분 성장하면서 문제행동이 나타나게 되죠 

    그 원인중 하나가 잘못된 교육 방식입니다 

    그리고 그중 하나가 혼내는 거구요 

  • profile
    퐁당사랑 2019.12.06 19:04
    To.랑이아빠

    3개월 미만일땬 뭐라 안했는데ㅜㅜ

  • profile
    5959tutu 2019.12.06 19:39

    어리다구 잘못했을 때 혼을 내는게 맞는거 같아요~학습이 중요한거 같아요 저도 투투 어릴 때 어리다고 혼내지더 않았더니 버릇이 지금도 없어요ㅋㅋㅋㅋ

  • profile
    신비아빠 2019.12.07 06:45

    아마 지금 고민이신건 다 경험을 해 봤을꺼에요!

    우선 입질은 그때 이빨이 간지러워서 입질을 하는거라면 

    전 실장남감으로 놀아주고, 딱딱한 개껌을 가지고 놀라고했어요!

    그렇게 보내니깐 이빨이 간지러워서 하는 입질은 없어지더라구요!

     

    제가 알기로는 아가들이 너무 이뻐도 잠은 지금처럼 따로 자는게 좋아요!

    혹시 집에 콜라만의 공간이 있나요? 없다면 그것부터 만들어 주는게 좋다고 알고있어요! 잠도 거기서 자는게 좋다고 알고 있어요!

    너무 주인에게 의지하면 나중에 불리불안 증상도 나올수 있다고하니 참고하세요! (이거 이전에 티비에서 본 내용이에요!)

     

    그리고 훈육은 화나시고 짜증나겠지만 (3초인가?ㅋ) 아무튼 몇초안에 혼내는게 아니면 뭐때문에 혼나는지는 모를꺼에요! ㅋ

    저는 성공할때 간식주면서 폭풍칭찬 실수할때는 아무 보상없는것으로 교육시켰어요! ㅋ

  • profile
    cola짱 2019.12.07 08:03
    To.신비아빠

    터그놀이를   해주려고하면   내손을 타깃으로해요  콜라만의 공간은어떤식으로  만들어줘야하나요?  저녁잠은  꼭 한자리에서자는데  방석옆에 창가맨바닥에서만 자요  커튼뒤에  지금은  나 외출할때도 혼자  잘있고  아직은  분리불안은  없는데  점차  생기는건가요??

  • profile
    신비아빠 2019.12.07 10:17
    To.cola짱

    우리 신비는 터그놀이를 할때 애기때는 입이 작아 전 양말로 시작했어요! 그런데 서로 땡기다가 자기가 힘이 약하니깐 손으로 타겟을 바꾸더라구요! 그러니 터그놀이의 핵심은 놀다가 져주는게 중요해요! 손을 물경우는 단호하게 "아야"라고 크게 말하세요!

    그래도 모르고 계속하면 "안돼"라고 크게 말하세요!

     

    보통 자기만의 공간은 저는 집을 했다가 장판만 깔았어요!

    위치는 방 안에다 했습니다.

    불리불안은 여기있는 모든분들이 조심하는 부분이에요!

    저도 그렇고요! 그래서 동영상으로 방법을 찾아서 실행을 하고 있어요! 

    그런데 고민이 불리불안이 아니시지만 궁금하시면 알려드릴께요.

    전 전문가는 아니지만 강아지를 키울때 원칙이 있어요.

    강아지는 사람과 같은공간에서 오래있고 과하게 애정을 받으면 의지하게 되고 강아지가 의지하는게 엄마밖에 없는데 혼자가 되었을때 의지를 할께 없으면 불안증상이 나올수 있어요.

    그래서 그 증상이 나오면 더 교육하는게 힘드니 평소에 예방은 하는 편입니다.

  • profile
    우리두리 2019.12.07 09:32

    전 알러지가 심해 처음부터 거실에 따로 재웠어요. 놀고쉬는 방석말고 집을 해주세요.네모나든 세모나든 집을 해주면 거기가 자기집인줄 알게됩니다.  지금은 나름대로 자는곳을 정했을텐데 집을해주면 그리갈거예요,물론 일주일정도 시크?해질 필요가 있겠죠.방문앞에서 열어달라고 할거예요.조금만 견디시면,  잘자~~콜라~하면 알고 가서자게될거예요.^^

    그리고,단호한 훈육도 필요한듯해요.제가 슬리퍼를 신고다니면 꼭 물던데 안돼라고해도 계속..이번에 얇은 슬리퍼를 신게되니 아프더라구요.진심 단호하게 안돼!몇번하니 슬슬 눈치보고 안하더라구요.내 마음이 말에 묻어나는것같아요,참아줄만할때의 말투를 강아지들도 느끼는것같아요. 홧팅임다~^^

  • profile
    자유로운영혼 2019.12.07 15:50

    우리 진희도 자꾸  물어서  물때마다  코에 땡코 했더니  잘안무내요

  • profile
    shinysy 2019.12.11 19:35

    우리 라떼랑 비슷한 고민이시네요ㅠㅠ 저희 라떼도 그래요ㅠㅠ근데 유튜브보고 찾아보니까 입안을 꾹 누르고 있어야된다네요 한 30초?동안 누르고 있어야지 잘 안 문데요 한번 그렇게 해보시는게 어떨까요? 저도 그렇게 해볼려구요ㅎㅎ

  • profile
    cola짱 2019.12.11 21:03
    To.shinysy

    입안이  어딜까요??  혀?  목구멍??  천장?  혀밑??

    이제  깡패되버림요 ㅜㅜ

  • profile
    shinysy 2019.12.11 22:25
    To.cola짱

    유튜브 보니꺼 혀맡부분같아요~~ 3개월 진입하니 완전 왈가닥 장난아니에요ㅠㅠ

여러 답변 중 질문자에게 추천을 해주고 싶은 답변이 있으신가요? 그렇다면 추천을 꼭 해주세요.

질문하신분과 검색하여 이 글을 보시는 분들께 추천받은 답변이 있다면 도움이 되실 겁니다. 추천받은 답변자에게는 스티커가 지급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글 작성시 #해시태그를 본문에 꼭 넣어주세요.★ [14] file 몽실아빠 2017.01.03 6350
공지 ☆질문은 묻고답하기 에서만(묻고답하기 이용규칙)☆ 몽실아빠 2014.07.16 5657
공지 ★포메러브 이용에 관한 간단한 규칙★ file 운영자 2012.05.10 20849
원숭이 시기인가요? [24] newfile 밀밀크크 2020.08.07 97
4235 5개월 포메 배넷털(?) 곰돌이컷 후 털 자라는속도 질문입니다 이번에 털이 많이엉키고 해서 끝부분만 다듬어달라했더니 아예 곰돌이로...했더라구요...클리퍼로 밀어버린게아니구 가위컷으루 하셨고 길이도 짧지않고 길지도않... [8] new 동자형아 2020.08.07 70
4234 원숭이 시기인가요? 아들이 아침에 일어나서 밀크얼굴이 이상하다고 말하더라구요,..,(관찰력짱) 그래서 봤더니 살~~짝 이마 3자가 보이는듯해요.. 빗질할때도 훨 많이 빠지구요.., ... [24] newfile 밀밀크크 2020.08.07 97
4233 여러분 강아지들은 자기가 자는곳이나 밥먹는곳에선 배변안한다던데.. 울만두는 요즘따라 더 저 곳에서 배변을해요..우리만두 고칠수있을까요 ??? 엄마화나요👿👿👿👿👿👿👿👿 여... [16] new 꼬꼬마만두 2020.08.07 79
4232 강아지 켁켁 거림 병원갈때마다 켁켁 거리는거 아무문제없다고하시는데 터그,담요,뛸때,가만히있다가도 갑자기 켁켁 거려요...횟수는정확히모르겠지만 자꾸 신경쓰이는ㄷㅔㅜ 엑스... [4] update 콩콩꽁꽁 2020.08.06 105
4231 사료바꿀때 꼭 섞어줘야하나요? 얼마전에 바꾼 사료가 맞지않아서 알러지 증상이있는거같아서 급하게 바꾸려고 하거든요. 발바닥 습진인줄 알았는데 귀까지 긁고 다리까지 울긋불긋 한거같아서요... [4] update 뽀메온니 2020.08.06 94
4230 중성화 수술을하면 슬개골에 무리가 간다는게 사실인가요? 요즘 뽀미 (곧 9개월, 2.1kg) 중성화때문에 이것저것 알아보고있는데 중성화를 시키면 관절성장이 멈춰서 나중에는 근육도 잘 붙지않고 성장판도 닫히기 때문에 ... [7] update 뽀메온니 2020.08.05 157
4229 3개월 발바닥 부어오름 오늘 동물병원에서 3차접종(종합+기관지염)을 맞고왔어요! 접종 받으면서 그동안 자란 발바닥털 정리와 발톱정리도 함께 받고왔는데요 털없는 발바닥을 처음보는... [9] file 후추를후추후추 2020.08.04 164
4228 강아지 짖음 만두 이제 3개월되가는데, 요즘 따라 자주 짖어요 특히 침대에 올라가 있음 계속 짖고. 놀아달라는건지, 내려오라는건지, 짖을때 내려가면 짖으면 내려온다 생각... [16] update 꼬꼬마만두 2020.08.04 158
4227 강아지 자다가 한 번씩 깨서 짖는 이유가 뭘까요 #짖음 #강아지짖음 다롱이가 요즘들어 자다가 꼭 새벽에 한 번씩 깨서 짖어요 초반에 데려오고는 잘 때 펜스에 두고 한 번 자면 새벽 다섯시반? 여섯시까진 잤는... [5] 행복한다롱이 2020.08.04 156
4226 암컷 중성화에 대해서 궁금합니다! 뽀미는 여자아이고 일주일만 지나면 9개월입니다! 몸무게는 2.1kg이구요 오늘 동물병원에 다녀왔는데 중성화시기를 첫생리 끝나고 하시는걸 권장하더라구요. 그런... [13] 뽀메온니 2020.08.03 143
4225 원숭이시기와 영양제 질문드려요! 안녕하세요! 이제 4개월에 접어들면서 원숭이시기가 절정에 올랐는데옄ㅋㅋㅋㅋㅋㅋㅋ... 이마저도 너무 귀엽고 사랑스럽지만 빨리 얼굴이 빵실빵실해졌음 좋겠다... [10] file 열매 2020.08.03 175
4224 (4.5개월. 다 토함) 소화 잘 되는 사료 추천해 주세요~~ 늘 심하게 활기가 넘치는 구름이입니다~ 로얄 캐닌 스타터로 시작해서 로얄 캐닌 퍼피 미니 인도어 먹고 최근에 나우 퍼피로 바꾸는 중인데요~ 섞어 주진 않고 로... [17] 조각구름 2020.08.03 145
4223 다들 여름에 산책 어떻게하시나요?? 다들 날 더운 여름에 산책은 어떻게 시키시나요?? 쭈가 집에서 심심해하고 나가고싶어하는데 어떻게 해줄방법이없네요ㅜㅜ 슬개골탈구때메 목줄한 상태로 잔디같... [15] file 좋은답변 쭈아빠 2020.08.02 159
4222 강아지 재교육법(저땜에 망가지는거같은 강아지 성격) 예민하지않고 과묵한ㅋ 애교없는ㅠ (앵기질않아요ㅋ) 8개월 포메 남아를 키우고 있습니당^^ 중성화했어요 아기때부터 순둥한 편이고 으르렁이나 물거나 이런건 없... [5] 그몽맘 2020.08.02 189
4221 우리 쭈가 슬개골탈구 2기라네요ㅜㅜ 아직 6개월밖에 안됐는데 슬개골탈구 2기라네요... 그것도 양쪽 두발다 그러네요.. 처음키우는 아이라 제가 산책이랑 생활하는것들을 잘못해서 이렇게 된건지 마... [23] file 쭈아빠 2020.08.01 214
4220 9개월된 포메가 사료가 넘 작나서 다 삼키네요 오늘로 9개월된 강쥐입니다.. 얼굴이랑 지저분한부분 살짝 다듬었네요 한 7개월까지는 괜찮다가 가끔씩 절고 산책 좀 오래하면 자주 저네요..어제부터 싸이노퀸 ... [14] file 멍군의아들 2020.07.31 222
4219 전문애견훈련시켜보려하는데요... 3개월됫구요... 1회에 2시간한다는데 효과있나요?후기가궁금해요ㅜ #배변훈련 #효과있을까 [2] 콩콩꽁꽁 2020.07.31 149
4218 예방접종하러가는데요 오늘 3차예방접종 맞추러가는데요. 집이랑병원이랑10분 좀걸리는데 가방말고 안고 가도될까요? 번화가쪽이긴한데. 사람이 복잡하진않아요 #예방접종 #3차 [5] 콩콩꽁꽁 2020.07.31 114
4217 강아지 아무거나 먹는거 어떻게 해야하나요? 일단 저희 강아지는 8개월이 막 지났구요 뭐든 씹질않고 삼켜요(사료도 항상 삼킨답니다ㅠ) 예전에는 산책시키러 나가면 길바닥에 있는걸 다 입에 넣었어요 근데 ... [11] 뽀메온니 2020.07.31 149
4216 다롱이 사람 음식 다롱이가 에너지바 아시죠? 그걸 반 정도를 뜯어서 먹었어요.... 아직은 애가 괜찮은데 병원 가야할까요 ? #강아지 사람음식 [11] 행복한다롱이 2020.07.31 137
4215 딱 그부분에 털이 안자라는거 같아요 양쪽 이부분에 털이 자라지가 않는거 같아요 ㅜㅜ 산책하다 왜 애기 털 자르다 말았냐고 ㅜㅜ 모질도 솜털같아서 빗질도 너무 힘들고 여름지나면 길어볼까했는데 ... [15] file cola짱 2020.07.30 211
4214 여러분 관절약어떤거 먹이나용? 퐁이에 대해 걱정이 많은 1인🙋 ♀️ 10개월?전쯤 A병원에서 선천적으로 슬개골탈구있다고 얘기들었어요 그땐 퐁이도 5개월약간넘었구 의사가 매일 산책과관절영양제... [22] file 퐁이마미 2020.07.29 165
4213 강아지보험가입했거나 대해 아시는분🙋‍♀️ 어제 우리아들 갈색토때문에 걱정되서 병원에 갔었쭁! 염증검사한다고 혈액검사며 엑스레이며 다해서 검사했는데 결국엔 어디안좋거나 아픈거없는 공복토계속하다... [31] file 퐁이마미 2020.07.29 173
4212 영양제 선배님들 혹시 관절영양제 사이노퀸이라는거 괜찬은가요? 캡슐형도있고 정 으로되어있는게있던데하게되면 어떤게나은지 추천부탁드려요 #영양제 #포메라안 [3] 남자만셋 2020.07.29 94
4211 우리 쭈가 몰이를 해요..!? 쭈가 자꾸 엄마를 몰이(?)해요 엄마가 서있으면 아르르(?)하며 짖고 엄마나 아빠가 한명이라도 침대위에 올라가있으면 침대에 기대서 뒷발로 서서 짖길래 슬개골... [12] 쭈아빠 2020.07.28 195
4210 포메라니안 3개월 지난뒤 사료변경 #포메라니안 4월7일생 벼리입니다. 요즘 급여 로얄케닌스타터 먹이다가 눈물에 안좋다해서 요번에 나우퍼피로 바꿨거든요. 다들 좋다고하셔서. 그런데.....안먹네... [21] 벼리아빠 2020.07.28 175
4209 갈색토ㅠ.ㅠ 퐁이가 토요일에 밥을 잘안먹어서 시저줬더니 한그릇다먹고 시간지나고나서 사료도 급여량은 1/3정도 냠냠했어요 퐁이가 사료잘안먹어서 간식먼저주면 사료먹곤해... [26] file 퐁이마미 2020.07.27 190
4208 서열싸움 질문 안녕하세요. 포메라니안 2개월 2마리 키우는 견주입니다. 우선, 이제곧 3개월되가는 남아가있고 2개월조금 지난 여아를 분양받았습니다. 처음에 남아를 분양받고 ... [3] 아지아롱사랑 2020.07.27 123
4207 원숭이시기 #원숭이시기 원숭이시기가오는거같은데 털이심하게엉키더라구요 제가감당이안되서 토욜애견미용실가서목욕을시켰는데 일단엉킨털풀긴했는데 털자체가 속털들이솜... [8] 태양엄마 2020.07.27 201
4206 헛구역질 만두가 새벽부터 갑자기 헛구역질을 해요.. 아무거도 나오는건 없는데 속이 불편한건지 한참을 배랑 목에 힘주면서 토하려고 해요.. 혹시 비슷한 경험 있을까요..... [12] 꼬꼬마만두 2020.07.27 117
좋은답변 보기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42 Next
/ 1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