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단 브러쉬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집에서 동거하는거랑 다를거 없는 

 

오래된 여자친구와 상의 없이 

 

샵에서 데리고 2개월 저희 강아지 먼지,

 

첫날에는 스트레스 받고 힘들어서 그런지 잠잠했는데

 

하루 이틀 지나고 새벽만 되면 너무 심하게 울어서 

 

집사람도 저도

 

너무 힘이 드네요 너무나도 당연한 울음이고 낮설고하니

 

이상한것은 아니지만 혹여 옆집분이나 민원이 들어올까

 

걱정이 이만저만이 아니네요,,

 

그래도 샵에서 상품성으로 내놓아짐 보다는

 

행복한 가정에서 건강한사료 먹고크는

 

행복한 강아지로 만들어주잔 생각이 컷던거 같습니다.

 

그런데 막상 상의없이 데리고오니 좋아할줄 알았던 

 

집사람은 잠시 좋아하는가 싶더니

 

잠을 못자고 스트레스를 받고,,

 

번갈아가면서 밤까지 새가면서 보고있는데 

 

너무 울어대네요 ㅠㅠㅠ

 

저희 강아지 먼지는

 

저랑 눈을 마주치기보다는 손과 발에 반응하고

 

사람이 그리웠던건지 손길이 그리운건지 

 

꼬리는 격하게 흔드는데 

 

관절 약한 포메라니안이 울타리에서 빼달라고

 

낑낑대면서 콩콩 뛰고 울타리벽에 박으면서 적으면1시간 

 

많으면2시간씩 뛰어다니니 걱정이 됩니다..

 

제가 케어를 못해주는건지 그렇다면 

 

새로운 가정을 찾아줘야할지

 

사회초년생이기도 하고 저한테 와서불행한 

 

삶이 된건 아닌지,,

 

인사글에 말씀 드렸듯이 

 

새로운 가정을 찾아주는게 행복할거 같아

 

글을 쓰려니 8레벨 부터 작성가능하다고 하더라구요 ,,

 

그동안 회원님들 똑똑하고 지식 많으신

 

아빠 엄마분들께 조언을 구합니다!

 

그리고 긴글 읽어주시는 분들 너무 감사하고

 

혹여 먼지가 새로운 가정을 찾게되면 불찰이고

 

그럴거면 데리고 오지를 말지 라고 하시는분도 계실겁니다.

 

,제가 정말로 잘못된 판단을 한거일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저는 먼지가 불행하게 자라지 않았으면 하고

워낙 사람을 잘따르고 식성도 좋고 샵에서 불행하게 

지낼빠에는 제가 데려온 마음이 크기때문에 

불편하시더라도 조언만 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혹여,질타나 저를 나쁘게 봐주시는 분들 괜찮습니다.

제가 생각없이 샵에서 앞날 생각없이 구해줘야겠다해서 

데리고 온거니까요..

 

너무 두서없이 긴글 읽어주신분들 너무 감사합니다!

 

 

#먼지 #고민 #조언 #낑낑 #2개월반

 

 

님의 소중한 댓글 부탁드립니다. 기준 추천수 이상이 되면 아이콘을 가지게 됩니다.

포메러브에서는 반말은 금지되어 있습니다. 서로 알고 지내는 사이라 할지라도 존칭을 사용해 주세요. 댓글과 대댓글 차이점

Comments '18' 좋은 답변이 있다면 추천을 해주세요. 좋은 답변으로 채택이 되며 답변자에게는 스티커가 지급됩니다.
  • profile
    모찌아빠 2019.06.04 09:20

    울모찌도 파양되어 데려와서 키우는데 아무리 이뻐해줘도 그기억이  있는지 가족을 따르는데 오랜시간이 걸리더라고요

    되도록이면 힘이드시더라도 기르시는쪽으로 정했으면 좋을것같네요

  • profile
    먼지야놀자 2019.06.04 09:22
    To.모찌아빠

    글을 읽어주신게 맞으신거죠?,,ㅠㅠ

    먼지는 사람을 안따르지않습니다.

    사람에게 너무 과하게 집착을하고 무시해도 

    너무 오래울어서...

    모찌처럼 먼지에게 사랑을주고 관심을 주면 지금 난리 납니다;;

  • profile
    티케이 2019.06.04 09:41 추천

    저도 이제 8주된 모찌를 키우고 있는데요. 출근할때나 잘때는 같이있을 수 없으니까 울타리에 넣어 키우고 있어요. 경험이 없는건 마찬가지이지만 제 경우를 말씀드리자면 처음 울타리에 넣으면 1~2시간씩 낑낑거리더라구요. 키우려고 마음을 가지셨다면 환경에 주인과 강아지 둘 다 적응을 해야될 필요가 있는 것 같아요. 강아지에게 좋은 기억이 될 수 있는 터그놀이나 밥을 먹는건 울타리 안에서 계속 하고 있어요. 제가 보살펴 줄 수 없는 출근시간이나 자는시간 외에는 울타리 문을 열어놓고 자유롭게 다니게 하고 예정을 많이 쏟고 있습니다. 우리 모찌는 줄을 가지고 노는걸 좋아해서 울타리에 묶어놨더니 혼자 놀다가 잠들기도 합니다. 도움이 될지는 모르겠지만 먼지가 잘 적응해서 견주분이랑 행복했으면 좋겠어요!

  • profile
    먼지야놀자 2019.06.04 09:43
    To.티케이

    좋은 말씀 감사합니다.

     

    애착관계가 집에온지3일만에 형성된거 같진않고

     

    이유는 모르겠지만 많이 힘드네요

     

    집사람한테도 미안하고,,,

     

    아무튼 긴글 읽고 경험 알려주신 모찌 아버님 감사합니다.

  • profile
    막둥이 2019.06.04 10:05

    사랑으로 모듬어주다보면 달라저 있을껍니다. ^^ 울타리를 좀더 크게 만들어 주는것도 좋을것 같아요.

  • profile
    먼지야놀자 2019.06.04 10:16
    To.막둥이

    조언 감사합니다 ㅎㅎ

  • profile
    심바 2019.06.04 10:08 추천

    같이 지내신지 얼마 지나지 않았으면 많이 힘드시죠. 저도 심바 처음 오고 2주정도 많이 힘들었어요. 낑낑 우는거 때문에 옆집에서 들릴까 조마조마하고 꺼내달라고 하는 아이 울타리안에 계속 넣어 놓기도 미안하고 배변도 아무대나 막하고. 그런데 시간 지나면 낑낑 우는것도 다 좋아져요 :) 근데 낑낑 운다고 꺼내주고 관심 많이 가져주고 하루종일 붙어 계시면 바뀌지 않을거 같아요. 처음엔 힘드시겠지만 일주일 정도 시간을 갖는다 생각하시고 낑낑울고 점프하고 해도 놔두시고 아이가 조용하거나 얌전할때 잠시 꺼내서 놀아주고 하시는게 어떨까 생각해요. 이러면서 잘하면 차츰 나와 있는 시간을 늘려주시구요. 저도 첫 한달 스트레스도 많이 받고 많이 힘들었어요 근데 시간이 지나고 꾸준히노력하면 아이도 변하는거 같아요. 고민 많이 해보시고 후회 없는 결정 하세요 ^^

  • profile
    먼지야놀자 2019.06.04 10:17
    To.심바

    정말 감사드립니다 심바 보호자님

     

    저도 손이 닿는곳까진 케어를 해볼 생각이라서

     

    작성 한 글입니다!

     

    걱정해주시고 조언까지 해주시고 너무 감사드립니다!

  • profile
    리치엄마 2019.06.04 10:19 추천

    처음엔 힘든점이 많을거예요~ 완전 아기한명 키우는것처럼ᆢ 다자란 아이와 대화하며 맞춰가는게아니고  말못하는 작은 강아지를 아기처럼 알아가고 그 작은 아가도 견주분께 배우고 길들여지고 알아가는 많은 시간이 가족이라는 테두리로 형성돼 행복이 두배가되는거니만큼~  ^^  저의 경우에는 강아지가 넘넘 이뻐서 계획없이 막내딸 학원 알아보는 길에  울집 리치를 만나게 되었답니다 샵에서 한번보고가려고 한게  인연되어서 그 눈빛에 반해  심장이 움직여~^^ 바로 안고 집으로왔답니다~♡  포메아가인것도 가족이 되어주려고 서류작성할때  알았답니다~ 완전 생초보 엄마였던거죠~! 아가를 울타리에서 적응하라고해서 그렇게해보니 새벽이나 밤에 많이 울어서~ 제가 거실에서 리치랑 며칠밤을  보냈었답니다 아빠출근하고 애들은학교 가고해야하는  다른가족들의 밤잠을 위해서요~~ 저도 출근을 해야하지만ᆢㅠ 리치도 어리고 모른  환경에 왔으니~ㅠ  애처롭기로하고 울타리안쪽으로 손을 넣어주니  온기때문인지  엄마라고생각하는건지  잠을 자고 손을빼면  낑낑거리고 작고애처롭게 울고😂😂 

    울타리생활을  청산하고 지붕없는  방석형 집에 눕히고  거실한쪽으로 잠자리를 같이해  생활하니 잘자고 안심하는건지 새벽에 울거나하는 일이 없어졌어요~☺  지금은 3살이되었고 우리집 어디나 상관없이  리치가 누운곳이 최상의 잠자리가 되었답니다~^^

    어디갈일이  생길때 1박2일은 혼자서도 잘 있고요~ 가족들과 유대감이나 사랑도 넘치고~♡♡♡

    아들 딸 키우며 아가때힘든시간이랑  리치가 첨와서 아가때  힘든시간이 비슷한것 같아요~  먼지도 새벽에 울타리를 없애고 함께 잔다면 견주분의 온기로 ᆢ안울수도 있을듯해요~ 데리고 자면 불리불안온다고도  하지만 ㅡ제 경험에는 그것도 아닌것 같습니다~ 산책때 친구들과도 잘놀고 사람도 좋아하고요~

    사람들도 성격이 각각이듯  강아지도  그런듯해요~  힘든시기지만 이시기가 지나고나면 먼지도 사랑으로 뭉쳐지는 가족이될꺼라 봅니다~^^  먼지도 지금은 매시 손길이 있어야하는 아가니까 ᆢ혼자자야되는  새벽이 힘든가봅니다~  먼지가 잘적응해서 사랑받고 가족분들께는 행복을 더해주는 가족으로 자리잡길 바래요♡ 

  • profile
    먼지야놀자 2019.06.04 10:22
    To.리치엄마

    좋은 말씀 감사드립니다!

     

    저희 먼지도 점차 나아지는 모습이 보이겠죠?,,

     

    근데 혼자두고 나가려니 애가 건사료도 아직 못먹으니

     

    자동급식기도 의미가 없고

     

    많이 걱정되서 나가더라도 오래 나가질 못하겠네요

     

    그래서 오늘부터라도 조금씩 나가보려구요.

     

    너무 이뻐해주고 하면 진짜 정답을 잃을거 같아서요..

     

    아무튼 감사합니다!

  • profile
    봉구19 2019.06.04 10:48

    경험상 애착이 강한 아이들은 분리를 해도 결국 사람 옆에서 자게 되요...그리고 2-3개월 아가들 처음 데려오면 아무리 순한 아이라고 하고 주인들 잠못자고 살도 빠집니다 ㅎ 서로 적응하는 시간이 필요한 건데요. 아이가 안심하고 빨리 적응하기 원하신다면 울타리 밖으로 꺼내주시는게 좋을 것 같아요~~^^~ 초기 몇주만 인내심을 갖고 너무 예뻐라 하지 않으면서무심한듯 옆에서 지켜보고 계시면 어느날 얌전해져 있을꺼에요~

  • profile
    먼지야놀자 2019.06.04 10:50
    To.봉구19

    제가 외출이 잦아서 울타리에서 빼는 방법은

     

    저희 먼지에게 좋을거 같지는 않습니다.

     

    배변훈련도 안끝나있고,,

     

    아무튼 조언 너무 감사드립니다

  • profile
    하호 2019.06.04 10:52

    저희 하호도 처음에 왔을때 낑낑대고 울고 했어요~ 

    그리고 저도 마찬가지로 잠도 못자고 하호랑 계속 같이 있으면서 친밀감을 쌓으려고 노력 많이 하고~ 아빠야~ 엄마야~ 하면서 뽀뽀도 많이 해주고 많이 안아주기도 하고~ 

    이젠 주인인 분이 사랑으로 많이 보듬어 주시고~ 하는게 가장 중요해보여요~ 

    2주 정도 지나서는 낑낑 대지 않고 주인이라고 의식하는거 같더라구요~ 

    처음엔 정말 고생하는거 같아요 다들. 

    저도 하호때문에 처음엔 잠도 못자고 엄마도 잠도 못자고~ 그랬던 기억이 나네요. 

  • profile
    먼지야놀자 2019.06.04 10:55
    To.하호

    음,,경험담 너무 감사드립니다.

     

    저희 먼지같은 경우에는 자기 시야에서 

     

    제가 보이면 꼬리 흔들고 격하게 안아달라고 만져달라고

     

    소리지르고 울고 그러는거라서 ㅠㅠㅠ 저를 주인?이라고는 

     

    생각하는거 같은데 너무 애기처럼 안아달라고 칭얼대고 그러니까,,,

     

    아무튼 감사합니다!

  • profile
    하호 2019.06.04 10:54

    배변 훈련 끝나면 울타리 문 열어 놔도 가끔씩 실수해요~ 

    넘 이쁘셔도 혼은 내야 해요~^^; 

    이러면 안되~ 여기 말고 여기에다가 쉬해야지~ 

    이러면서~ 화이팅!! 

  • profile
    먼지야놀자 2019.06.04 10:56
    To.하호

    현재 방한칸을 다내어주고 그안에 울타리를 따로 만들어놓은

     

    상태인데 가끔은 꺼내주는게 좋은거겠죠?,,

     

    다시 질문글을 올려야 할거같네요

     

    감사합니다 ㅎㅎ

  • profile
    포미1228 2019.06.10 00:28

    너무 힘드셔서 이런글 올리신 것 
    그맘 충분히 이해합니다 
    저도 3개월 전에 같은 고민을 했고 너무 힘들어서
    몸무게도 4키로나 빠졌어요

     

    저는 제가 너무 키우고 싶어서 
    평생 강아지 키워본적 없는 남편을 설득해서 
    지금의 포미를 데려왔습니다

     

    2개월때 미친듯이 물고 똥오줌 아무데나 싸고
    사람은 방에 개는 거실에...

    남편도 집에 오면 편히 쉬질 못하겠다고 하니

    정말  미치겠더군요 


    심지어 저는 강아지를 13년 키우고 
    떠나보낸 경험도 있는데도 힘들었어요

     

    생각해보면 2개월~3개월령 강아지들 
    정말 아기 입니다 
    처음부터 말 잘 듣고 애교부리고 배변 가리고 하면
    세상에 유기견도 없을거예요 

     

    좋은 곳 재분양 하고싶으신 것 같지만
    조금만 더 노력해주셨으면 좋겠습니다..

     

    저도 너무 힘들땐 못키우겠다 싶고
    또 자는거 예쁠땐 키워야지 오락가락 했어요 

    지금 5개월 됐는데 얘를 키우길 잘했다
    그때 딴 집 보냈으면 어쨌을까 소름돋아요
    너무 애착이 가고 좋아질 수록 
    먼 미래에 떠나보낼 생각 하면 너무 슬퍼요 

     

    제가 마음을 잡을 수 있었던 건
    남편한테 너무

  • profile
    포미1228 2019.06.10 00:33
    To.포미1228

    제가 마음을 잡을 수 있었던 건
    남편한테 너무 힘들다 우리가 잘 키울 수 있을까? 
    내가 카우자고 했는데 내가 포기하고싶다
    이야기 했을때 남편이 그러더군요
     

    우리를 힘들게 하는 행동 분명 다른 집가서도
    똑같이 할거다 그랬을때 저어린게 맞거나 버려지면 

    어떻게 하냐고요
    적어도 우리는 버리지 않고 때리지 않을 수 있지
    않냐고요 

     

    언제든 파양하고 보낼 수 있다
    라는 생각 가지고 있으면 더 맘이 안잡히고 정이 안들어요

    얘는 우리 아니면 갈곳이 없다 생각해야 된다고요 

    오히려 개를 안키워본 남편 생각이저보다 낫더라구요..

     

    정말 우리가 노력하면 되지만
    다른집에 보냈을때 쟤 견생이 어떻게 될지
    알 수가 없잖아요 이집 저집 떠돌다 개농장으로
    들어갈지..

    적어도 우리집에서의 견생은 우리가 만들고 알 수 있잖아요
    그게 얘를 선택한 우리가 해야 할 도리가 아닌가 싶어요

     

    만약에 파양하게 되면 애초에 딴집으로 갔으면 쭉 행복 하게 살 수 있었던 애를 단지 나에게 ‘선택’ 당했다는 이유로
    불행해 지는거죠 그렇게 만들고 싶지 않았어요 

    생각이 있는 생명체니까요

     

    저는 그래서 애견 관련 책, 교육영상도 많이 봤고
    애견아카데미 무료교육 있으면 무조건 신청해서 
    나가서 들었어요

     

    이렇게 공부한게 아까워서라도 키우겠지 싶어서요
    지금은 정말 얘 없으면 안될 것 같아요 
    남편도 너무 좋아하고 강아지를 왜키우는지
    알겠다고 하네요...

     

    요새는 말잘듣고 애교부리고 

    진짜 우리가족이 된 느낌에 하루하루가 행복해요
    강아지는 1년 지나면 그래도 안정된다 해서
    노력하다보니 5개월인데도 정말 사랑스러운 반려견이 됐어요

    글쓴님도 그런날이 올거에요 
    2~3개월 된 강아지 키우는게 힘든건 정말
    당연 한거예요 

    파양생각 들면 아래 영상 한번 봐주세요
    https://youtu.be/_xQkC3CoBlg
    저는 이거 보고 꼭 얘를 내가
    책임지고 키워야 된다 생각했어요

여러 답변 중 질문자에게 추천을 해주고 싶은 답변이 있으신가요? 그렇다면 추천을 꼭 해주세요.

질문하신분과 검색하여 이 글을 보시는 분들께 추천받은 답변이 있다면 도움이 되실 겁니다. 추천받은 답변자에게는 스티커가 지급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글 작성시 #해시태그를 본문에 꼭 넣어주세요.★ [10] file 몽실아빠 2017.01.03 3318
공지 ☆질문은 묻고답하기 에서만(묻고답하기 이용규칙)☆ 몽실아빠 2014.07.16 3348
공지 ★포메러브 이용에 관한 간단한 규칙★ file 운영자 2012.05.10 17419
3253 별이가 자꾸 이성을 잃고 깨물고 짖어요ㅜㅜ 19년 1월 29일생 이제 4개월차되는 여아 별이 에요ㅜㅜ 5월 5일에 데려와서 여태 잘 짖지도 깨물지도않던애가 이성을 잃은지 오늘이 3일째입니다.. 간식으로도 ... [20] file 좋은답변 복치 2019.06.06 229
3252 두번째 원숭이가 온걸까요?   히동이  요몇일전부터 또 이마에 3  자가 보여요ㅜㅜ   또 #원숭이시기 가 온걸까요?   와.. 두번 오는애들도 잇다고 한건 봤지만   이녀석이 두번올줄이야ㅋㅋ... [14] file 히동히철마미 2019.06.06 184
3251 습식사료 vs 건식사료 저희 집 포메 아기가 6개월인데요 지금 로얄 캐닌 미니 인도어 퍼피를 먹고 있어요 이거보다 더 어린 아기들이 먹는 거는 그래도 잘 먹었는데 바꾸고 나서 영 먹... [7] 좋은답변 엘프누 2019.06.05 162
3250 하루에 간식양과 배식을 어떻게 하시나요~? 저희는 냉장고에 간식을 넣어두고 하니씩 꺼내서 주는데요 그걸 아는 봉구는 저와 신랑이 냉장고 근처만 가면 헐레벌떡 뛰어와서 두발로 콩콩거리고 간혹가다 흥... [15] file 봉구엄마 2019.06.04 176
3249 2개월~3개월 울타리 교육하시는 분들! 안녕하세요 먼지 애비입니다...ㅎ   현재 먼지는 방한칸을 사용하고있구요   사용하는 방에서는 못나오도록 울타리로 막아두고   방안에 울타리(밥먹고 자는 곳)... [9] 먼지야놀자 2019.06.04 170
3248 저희 강아지가 포메라니안이 맞는지 궁금해져서 글 올립니다. 제가 평소에 포메라니안을 키우고 싶어해서 여친과 자주 강아지 이야기를 나누다가 이번에 조심스럽게 결정을 하고 꾸이를 분양을 받아왔습니다.   집에 온지는 ... [19] file 꾸이아빠 2019.06.04 295
» 어떡하면 좋을까요?,, 집에서 동거하는거랑 다를거 없는 오래된 여자친구와 상의 없이 샵에서 데리고 온 2개월 저희 강아지 먼지, 첫날에는 스트레스 받고 힘들어서 그런지 잠잠했는데 ... [18] 먼지야놀자 2019.06.04 126
3246 클리퍼증후군 이겨내본적 있으세요?   저희강아지에요... 작년여름에 미용했는데, 엄청 짧게 털을 몸통부분을 가위컷으로 깎고, 가을부터 클리퍼증후군으로 몸통에 털이 안 나오는게 보이더니, 올해... [14] file 좋은답변 루비야사랑해 2019.06.04 202
3245 임산부 쪼꼬미 사료안먹어요   아침 눈뜨자마자 엄마랑 산책도하고 응아도 이쁘게 잘쌋는데. 갑자기 #사료거부 하네요 입덧끝나고 잘먹는다 싶엇는데  토요일부터 또 안먹기 시작햇어요 너무... [2] file 대박 2019.06.03 118
3244 울콩이 유치요... 울콩이는 원숭이시기도 절정인데도 #유치 가 하나도 안빠졌어요 그렀다고 영구치가 나는것도 아니고요 흔들어봐도 흔들리지도 않아요 왜그러는건지 ㅠㅠ 아시는분... [17] file 날쌘콩이 2019.06.03 151
3243 50일 된 강아지 사료 질문드립니다. 안녕하세요. 19년 4월 14일 출생한 모찌를 키우고 있습니다. 친구의 강아지가 낳은 새끼를 어제 분양받게 되었습니다. 2달이 넘으면 데려오려고 했는데 친구에게 ... [6] file 좋은답변 티케이 2019.06.03 146
3242 3개월 강아지 슬개골 탈구 4기 자꾸 다리를 들고 대각선 방향으로 걸어서 어제 병원을 갔는데 왼쪽다리 슬개골 탈구 4기를 진단받았습니다ㅠㅠ 선천적으로 다리가많이 않좋은 것 같아요. 너무 ... [12] 몽실언니 2019.06.03 213
3241 구토 어제 호텔에 아침부터 6시까지 맡겨놓고 6시부터 7시좀넘어서까지 차타구 움직였는데 도착하고나서 처음에 물토하더니 그뒤로 세번더 토했는데 색깔이 저러네요 ... [11] file 오빠 2019.06.03 127
3240 사료 혹시 페디그리 pedigree 사료 먹여보신분 있으신가요?   #사료 #페디그리 help me! qkekrkdl 2019.06.02 90
3239 사료 추천해주세요 ^^ #포메  아침애사료      로얄캐닌 먹이다가  남편이 아침애사료가 좋은 거 같다며 바꿔 하루 먹였어요   그다음 날 병원에 가서  아침애사료로 바꿨다고 하니 선... [10] 유자맘 2019.06.02 121
3238 자율배식인데 너무 빨리 먹어요ㅠㅠ 안녕하세요 :-) 일요일 아침 굳모닝입니다♥     항상 아침 8시와, 저녁 8시에 밥을 주다 자율배식으로 바꾸려 아침 8시에 정량으로 배식을 하는데요 금요일날은 ... [18] 봉구엄마 2019.06.02 118
3237 열두시간 이상 혼자 집에있어야하는 강아지 제가 사업을 늘리면서 낮에나갔다가  다음날 새벽이되어서 집에 오게되었습니다 그렇게되니 아기 #혼자 서 12시간이상 혼자있게되어 그 다음날부터 제 사업장에  ... [12] 앵듀듀 2019.06.02 194
3236 3개월 지난 강아지 사료먹을때 후진? 불린 #사료 가 끝나고부터 건사료를 주면서 밥먹을때  하나물고 후퇴하고싶고  다시 하나물고  후퇴하고 씹으며 밥을 먹는데  왜그런가요? 이제 4개월이 되어가는... [7] 앵듀듀 2019.06.02 127
3235 눈물 없애기 도저히 안되네요.. 저희 히동이 눈물이 ㅜㅜ 미치겠네요ㅎㅎ    #소간파우더 도 급여해보고    나우퍼피 바꾼후로 눈물이 터져서    #오리젠퍼피 , #아카나퍼피 , #화이트도그    #... [24] file 히동히철마미 2019.06.01 240
3234 뭐가 제일 나을지 투표부탁해요ㅎ 아이들 이사가면 #밥그릇 , #물그릇 새로 바꿔주려고 하는데 뭐가 괜찮을까요? 맘같아선 당장 시키고싶은데ㅎㅎ 반려인께선 이사갈때 짐이라고 이사가서 바꿔주는... [29] file 히동히철마미 2019.05.31 120
3233 강아지 마운팅 강아지 마운팅후에 약간 한동안 진정되면서 엄청 얌전해지는데 그때 그냥 둬야하나요...?아니면 칭찬과 간식을 줘야하나요...?   #마운팅  [14] qkekrkdl 2019.05.31 147
3232 첫 병원나들이~ 집에 데려온지 4일째인데 오른쪽 귀를 유난히 긁는거 같아  콧바람도 쐴겸 사부작이 데려갔는데 귓병이 심하대요ㅠㅠ 진드기가 바글바글 .....차마보지 못했어요.... [3] 모모띠 2019.05.31 87
3231 행동교정과 사료 잘 안 먹어서 궁금해서 여쭤봅니다. 안녕하세요 초보인 모찌 맘입니다. 모찌는 이제 4개월 된 아가인데요.   우선 사료를 너무 잘 안 먹어서 고민이에요. 기존에 먹던 사료를 잘 먹는데 어느 순간 부... [14] 예오리 2019.05.31 132
3230 강아지 발바닥을 자꾸 핥아요 울콩이가 자꾸 #발바닥을 핥는데 왜그러는지 모르겠어요  살펴봐도 별다른건없는데 털이 촉촉하게 젖을만큼 핥아요 [3] 날쌘콩이 2019.05.31 138
3229 빗질할때 어떤제품 사용하시나요~? 초보견주 티 여기서 내게생겼네요   그냥 아무 생각없이 빗질 해 줘야하니까 빗사야지 하고 많이 알아보지않고 주문했는데요..   이렇게 두가지   이렇게 2개의 ... [9] file 봉구엄마 2019.05.31 163
3228 배변유도제 배변유도제 사용해보신분들 계신가요? 제품추천도 부탁드려요 ㅠㅠ 패드에 잘 안싸려고해서요   #배변유도제  [15] qkekrkdl 2019.05.31 90
3227 4개월 강아지 첫 간식 후 사료를 남기네여   로얄캐닌 스타터 잘먹고 잘지내다가 이제 병원에서 간식 쪼금씩 주어도 좋다고해서 간식을 줬더니 그이후로는 편식을하는건지 간식은 잘먹으면서 사료는 계속 ... [9] file 휴지아빠 2019.05.31 141
3226 사료를 잘 안먹어요 콩이가 로얄캐닌먹다가 눈물폭팔해서 나우로 바꿔서 먹는데요 그래도 나우도 잘먹었는데 몇칠전부터 밥을 먹지 않아요 배에서 꼬르륵 소리가 나는데도 아예 먹질 ... [5] 좋은답변 날쌘콩이 2019.05.31 131
3225 5개월 원숭이 해결방안 5개월된 치즈 원숭이시기때문에 털이 미친듯이 빠져요 빗질한번하면 ㅎㄷㄷ   해결방법없을까요~?ㅠ.ㅠ   미용을해야하나요~?   저는 치즈털 길러줄라그러는데   ... [19] 좋은답변 오빠 2019.05.31 191
3224 강아지 유치 빠지는 방법! 안녕하세요 😆 봉구가 오늘 중성화 수술 후 드레싱 하러 갔다 이것저것 여쭤보았는데   봉구가 6개월인데 아직 유치가 다 빠지지 않았다고 너무 많이 남았... [15] file 봉구엄마 2019.05.30 174
좋은답변 있는 글만 보기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10 Next
/ 1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