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단 브러쉬

Extra Form

일단 무슨말부터 해야할지 모르겠습니다 긴글이 될수도 있겠습니다.그래도 요약해 보자면...

 

어느날 21살된 큰애가 강아지를 키우고 싶다고 합니다 전 안된다고 했습니다 생명이고 데리고 오면 끝까지 책임져야하고 키울 형편도 안된다고 했습니다 그리고  얼마후 강아지 분양받자고 하며 검색하고 사진보여 주고 하더라구요 포메키우고 싶다고....며칠후 강아지 분양받으러 부산에 갔다오겠다고 문자가 오더라구요  절대 안된다고 했습니다 데리고 오면 몰래 팔아버린다고 협박?까지하며 막았습니다 

 

그렇게 협박?까지해서 큰애가 맘을 접고 포기한줄 알았는데 그때부터 애가 집에도 잘안오고 오면 밥먹고씻고만 바로 나가고 알바도 계속하더라구요 외박도 자주하구요 큰애는 10월29일 입대를 앞두로 있습니다 제대후 학교도 1년더 다녀야 하구요 근데 꼭 알바를 안하면 큰일나는것처럼 돈이 꼭필요한 사람처럼 힘들다고 말타툼끝에 울면서까지 알바를 하겠다고 하더라구요

첨엔 깡패에게 돈을 뜯기거나 여자친구가 과한 선물을 요구해서 해줄려고 하나 별별 걱정을 다했어요

 

어느날 친구 강아지를 우리집에 한시간만 데리고 있어도 되겠냐고 하길래  ....강쥐가 환경이 바뀌면 대소변도 못가리고 불편해할꺼라 했더니 괜찮다고 한시간만 데리고 집에 오겠다길래 그러라고 했습니다

전 그때 외출준비로 바빴구요 근데 강쥐한테 하는거보니 친구강지가 아니라 울큰애 강지같다는 느낌이 들어서 하루는 화안낼테니 사실대로 말해보라고 하니 저 몰래 분양받아서 친구집에서 키우고 있더라구요

 

울애가 군대가면 키워주기로 하고 친구도 분양받고 울애도 분양받아서 둘이서 키우고 있었더라구요 그래서 집에도 잘안오고 강지밑으로 돈이 들어가니 그렇게 알바를 꼭 해야하는거였더라구요

 

그래서 그때부터 제가 설득했어요 넌 군대도 가야하고 제대후 학교도 다녀야하고 우린 금전적으로  키울형편도 못된다 엄마는 몇달전 암수술 받았도 또 언제 암이 걸릴지 모른다 이제 암이 걸리면 생존률도 낮고 남은 시간 지금 처럼 평온하게 너랑 행복하게 살고싶다

안되는데 데리고 있으면서 불행한것보다 보내서 행복한것도 강지를 위한고 보내는것도 사랑이다라고 설득했어요

엄마는 털에도 민감하고 냄새에도 민감하고 어릴때강지한테 물려서 무서워한다 강지짖는소리도 엄마는 너무 싫다고 있는그대로 다 말해도 큰애는 이제막 1달키우면서 정이 너무너무 들었는지 절대 포기할 맘이 없다고 엄마가 죽어도 강지한테 간다고 하더라구요 ㅠㅠ

 

그뒤로 다시 달래서 그럼 친구집에서 키우고 제대하면 자취하면서 키워라 울집에는 가끔 한번씩 데려오라고 결론이 났습니다 그런데 강아지를보니 전혀 관리가 안되어 있더라구요 그저 밥주고 이뻐하고 응가만 치워주고 있는 상태더라구요 뭐 접종은 꼬박꼬박 다니고 있더라구요

 

울집에서 3번정도 왔었는데 목욕을시켜보니 와~정말 힘들더라구요 속으로 정말 난 못키우겠다 생각했습니다 참고로 전 깔끔한편이며 성격도 예민하고 신경성투통.신경성방광염.신경을 쓰면 생기구요 암수술후 체력이 바닥입니다 특히 털...털이 날리는 이불과옷는 다 버릴정도입니다 새거라도 버립니다 옷에 털이나 먼지묻어도 테이프로 다 찍찍해서 입을 정도로 예민하고 냄새에도 예민해서 오래 맡으면 두통과구토를 합니다 예민한편이죠 오늘도 두통약을 먹었습니다 그래도 띵하네요 ㅜㅜ

 

다시본론으로 와서 큰애가 알바하고 강지 키워야하니 울집에는 옷갈아집고씻고잠은 가끔자러오고 암튼 집에 있는시간이 길어야2~3시간 ...강지집에가서 같이 집치우고 강지 돌보고 나머진 알바가고 ...큰애도 힘들어서 갑자기 살이많이 빠졌구요 울집에 강지 데리고 왔다가 친구집 다시 데려다 준다고 짐을 싸고 가는데 ......근데 울큰애도 불쌍하고 주인이 누구인지도 모르고 떠돌아야하는 강지도 불쌍하고 ...어른이 되어서 힘들다고 싫다고 울애친구한데 울강지 맡겨놓고 그애한테도 미안하고 그래서 이틀을 내내 울었습니다

 

큰애가 철없이 저지른일이니 부모가 책임져야겠다 생각이 들었고 한편으로는 얼마나 키우고 싶었으면 저럴까 싶었습니다  또 쉽게 파양하면 그런큰애한테 더 실망했을꺼 같기도 합니다 큰애가 못먹고 못입어도 강지를 키우겠다네요

 

앞전에도 설득하다 큰애가 화가나서 거실물건을 발로 차고 울면서 집을 나가버렸는데 큰애키우면서 그런모습을 첨봐서 당황했습니다

암튼 큰애도 강지키워보겠다고 저리 뛰어다니고 강지도 관리도 안되어있고 큰애도 강지대해 잘모르고 물론 저도 강지대해 1도 모릅니다

둘다 불쌍해서 제가 둘다 안아야겠다 생각하고 큰애한테 강지 정말로 키워야겠냐고 물으니 절대포기못한다길래 그럼 울집에서 키워야겠냐고 물으니 그러면 너무 좋을꺼같아고 하길래 ...저도 뭐 살아 생전에 자기 위해  너무 싫지만 양보하자 노력하자 하고 데리고 왔습니다

 

문제는 지금부터....큰애랑 저랑 강지대해 1도 몰라서 검색하고 티비세상에나쁜개는 없다 하루에3~4편 보면서 공부하고 했습니다 \

강지온다고 온 거실을 강지쓸개고 방지매트를 깔았습니다 그게 배변패드랑 느낌이 비슷한데다가 환경이바뀌니 대소변이 하나도 안되고 있습니다

 

또 하루종일 따라 다니고 화장실가거나 손빨래좀 할려면 문열어달라고 짖는바람에 화장실도 데리고 가거나 빨래는 막내나 신랑퇴근후에 합니다

큰애는 야간알바하니 낮에 자구요 ㅜㅜ

 

암튼 강지 오고 밤새 잠 설치고 새벽에  일어나니 머리도 아프고 잠도 못잔상태에 강지냄새에 털이 눈앞에서 뒹구는데  하~정말 노력으로 안되는게 있다는걸 또다시 느꼈습니다 냄새는 노력으로 안되더라구요 털이 뒹굴고 제 옷에 전부 털털털...제가 감당할수 있는데 한계를 넘더라구요

일어나자마자 청소기 돌렸는데 매트땜시 청소기가 또 잘 안밀리니 짜증이나고 날도 덥고 머리아프고 여러가지로 컨디션이 엉망인상태다 보니 또 다시 큰애를 설득했습니다

책임도 따르고 강지때문데 포기해야하는것도 많고 외출도 여행도 맘대로 못하고 너도 힘들도 엄마도 힘들고 ....그랬더니 이미 강지때문에 많은것을 포기했다면서 울기 시작하더라구요 아주 서럽게....전 왜우냐고 울지말고 맘에 있는 니 생각을 말해보라 했습니다

 

전 청소하다 힘들어서 주저앉고 한숨을내쉬었습니다 평소 집안일 제가 다하며 집안일도 다 못해서 힘들어하던 편이었고 빨래양도 많아서 어떨땐 오후내내 빨래만 할때도 있습니다

 

계속 설득을 했는데 애가 계속울더니 갑자기 씻으러 들어가더니 씻는내내 울더라구요 씻고 나오니 강지가 좋다고 큰애한테 안기는데 큰애가 갑자기 오열을 하면서 꼭 마지막인것처럼 애처롭게 바라보면서 너무 서럽게 울더라구요 저도 같이 울면서 왜그러냐고 말을해보라고 말을해야할지 울기만하면 어떻게 아냐고....

 

옷갈아 입고 집을 나가더니 문자 한통이 옵니다 강아지 다른사람한테 주라고.......그래서 엄마가 어떻게 그렇게 하냐고 니가 맘이 정리되고 니가 강쥐을위하는맘에서 니가 보내야지 엄마가 어찌그러냐고 .....했더니 엄마 힘들어하고 한숨쉬는 모습 더는 못보겠다고 맘바뀌기 전에 다른사람한테 보내라고 하더라구요 .....그래서 그렇게 마지막이다 생각하면서 강지보며 울었나 보더라구여

전화를 했지만 폰은 꺼져있고 강지안고 아파트 단지를 돌아 불러보고 찾았지만 큰애가 안보이더라구요

어쩔수없이 집으로 왔습니다 꼭 이일이 강지때문인거 같아  순간 강지가 미워서 화를 냈습니다 강지는 죄가 없는데두요 ...ㅠㅠ

현관문 구석에서 쪼그리고 있는모습을 보니 또 맘아파서 안아주고 간식을 줬습니다

 

현관문에 쪼그리고 있는모습을 찍어서 큰애에게 보내며 강지가 너기다리고 있다고 집에 돌아오라고 했습니다 그랬더니 지금집에 들어가면 절대로 다시는 다른사람에게 강지 못보낸다고 키우겠다길래 ...이러다가 우리큰애 잘못될까싶어 자식살리고 불쌍한 강지 내가 안아주자 또 다시 결심하고 알았다고 했습니다

 

큰애가 야간알바를하니 밤에 제가 거실에서 데리고 잤는데 휴~전 누가옆에서 움직이면깨고 한번깨면 잠도 다시 잘못이구로 예민합니다

강지가 4개월되어서 어려서 그런가 자면서 갑자기 놀란듯깨면서 한번짖고 자고를 3번정도 하고 자면서도 더운지 이리저리 자리를 옮겨가며 자고 냉장고 소리나 가구에서전자제품에서 딱~하고 그런 소리만나도 깨고 반응하더라구요

에어컨틀어나도 더운가봐요

 

암튼 오늘아침도 일어나니 밤새잠못자서 머리아프고 신경이예민해지고 입맛도 없어서 겨우 몇숟가락....최근 힘들어서 저도 살이 3키로 빠졌구요

전혀 일상생활이 안되고 있고 직장은커녕 외출도 못합니다

대소변을 못가누니 ....점점 자신이 없어지고 큰애 입대해버리면 저 혼자 책임질 자신도 없고 그렇다고 다시 큰애를 설득할수도 없습니다

 

큰애랑강지를 살리자니 제가 죽겠고 제가 살자니 큰애랑강쥐가 불쌍하고 ....이일을 어찌하면 좋을까요?

큰애 입대해서 강지못돌보면 돌봐주겠다는 친구가 많다는데 입대시 보내고 제대후 자취해서 키우라고 할까요?

학교다니고알바하고 강지키우며 집안일하고....그일을 큰애가 감당해야하는게 안쓰러워서 둘다 안아줄려고하니 제가 너무 힘들어서 자꾸 눈물만납니다

 

오늘도 강지안고 눈물만 흘리고 있습니다 이 일을 어찌하면 좋을까요? 어떤게 모두을 위하고 사는 방법일까요? 이러다간 제가 먼저 죽을꺼같아요 ㅠㅠ

 

#울고불고난리 #4개월

님의 소중한 댓글 부탁드립니다. 기준 추천수 이상이 되면 아이콘을 가지게 됩니다.

포메러브에서는 반말은 금지되어 있습니다. 서로 알고 지내는 사이라 할지라도 존칭을 사용해 주세요. 댓글과 대댓글 차이점

Comments '5' 좋은 답변이 있다면 추천을 해주세요. 좋은 답변으로 채택이 되며 답변자에게는 스티커가 지급됩니다.
  • profile
    봉구엄마 2019.08.03 16:08

    마음이 아프네요

    두분다 기본 지식이 없고 준비되지 않은 상태에서 급작스럽게 강아지를 데려오신게 아닌가 싶어요

     

    강아지를 키우는건 정말 말씀하시는거처럼 많은것들을 포기하고 내려 놔야 가능한부분인거같아요

    전 아직 아이가 없지만, 아이키우는거 처럼 힘들다고 하던데 제 생각엔 아이는 점점 말도 하고 의사표현도 하지만, 강아지는 계속 말못하는 갓난아이같기에 강아지 키우는게 더 많은 노력과 공부가 필요하다고 봅니다.

     

    큰 아드님도 벌써 강아지를 포기하였고 전적으로 어머님이 레이의 주 보호자가 되실텐데

    정말 모든걸 포기하시고 강아지에게 온마음 온힘을 다해 키우실 생각이 아니시라면 레이를 마음으로 안아줄 수있는 다른 견주를 찾는것도 서로에게 더 좋은 뱡향이 되지 않을까싶네요

     

    저희 봉구의 경우도 파양된 아이인데 처음엔 마냥 이뻐 왜 이렇게 이쁜아이를 파양했을까 생각했지만 요즘들어 아 이래서 파양했나? 싶을때가 종종있답니다.

    그래도 저희가 데리고 온 아이니 정말온 신경은 봉구에게로 집중되어있고,

    집-회사 동선으로 아이혼자 집에 있는 시간을 최소화 하려고 노력중이에요.

     

    불과 3달전과 지금의 저희의 생활이 너무도 다르답니다.

     

    정말 마음 깊이 생각해보시고 결정하세요!

    견주님과 레이의 행복을 위해 기도할게요!

  • profile
    레이초보엄마 2019.08.03 16:15
    To.봉구엄마

    파양된 강아지들은 맘에 상처가 생긴다 더라구요

    파양해도  큰애가 계속 그리워할꺼고 저에대한 원망만 커질까 걱정도 되구 저 또한  파양보내면 눈물이 날꺼 같아요 미안하고 불쌍해서요..큰애가 너무 철없어 야단치고 원망해봤자 이미 벌어진일이고 이래도 저래도 다 힘들고 상처라서 뭐가 답인지 모르겠습니다 ..정성어린 답변감사합니다

  • profile
    봉구엄마 2019.08.03 16:21
    To.레이초보엄마

     

    저희봉구도 마음에 상처를 가지고 있는지는 모르겠지만, 지금 저희를 만나 더 행복하게 지냈으면 하는 마음이 더 커져요

    이미 레이의 입장은 아드님 친구와 살다 지금의 견주분 집으로 파양된거나 비슷하지 않을까요

     

    지금 견주분께서는 아드님의 원망과, 레이에대한 마음이 견주분이 앞으로 참고 인내해야 하실 견주의 인생을 비교해서 더 마음이 크신쪽으로 결정하시는게 좋을듯해요

     

    그리고 저희는 만약 봉구가 파양이된다면 조금더 빠르게 파양이 됬으면 어땠을까 하는 생각이 처음에 엄청 많이 들었어요

    파양이 될거라면 하루 빨리 좋은 견주분을 찾으시는것도 추천드립니다.

  • profile
    테디랑멍물이맘 2019.08.03 17:15

    힘내세요.. 정말 희생하고 평생 책임지겠다는 각오와 다짐 없이는 강아지를 키우는데엔 힘들것같다고 생각합니다.. 그러기 힘들것같다고 생각드시면 강아지를 위해서라도 새로운 따뜻한분께 보내주는것도 레이를위한 길일것같고 보내는게 정말 후회되실것같으면 아들분과 잘 이야기해보셔서 같이 강아지공부하고 키워나가는것에대한 해결방안을 잘 이어가셨으면 좋겠습니다 저도 강아지두마리를 키워서 배울것도많고 앞으로 공부도 많이 해야겠지만 제 삶의 일부분을 포기해도 강아지들을 보면 행복해요^^자식같다고나할까요? 강아지는 동물이기전에 가족입니다. 정말 내 아들 딸 같이 키워야해요 소중한 생명이니까요 !너무 힘들어하지마시고 참고 ㅇ 인내하며 꾸준히 교육 하시다보면 언젠가는 빛을 볼 날이 온답니다 힘내세요^^

  • profile
    에니맘 2019.08.05 02:23
    To.테디랑멍물이맘

    ㅜㅜ   너무힘드시겠어요.... 

       강아지도 너무... 불쌍하고.....  ㅜㅜ 

    아드님도... 마음이.. ..  어떨지.....  

    상상이 갑니다.... ㅠㅠ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시고.... 하루빨리.... 결정하시는게.좋을거 같아요.....  ㅠㅠ 힘내세요... 

여러 답변 중 질문자에게 추천을 해주고 싶은 답변이 있으신가요? 그렇다면 추천을 꼭 해주세요.

질문하신분과 검색하여 이 글을 보시는 분들께 추천받은 답변이 있다면 도움이 되실 겁니다. 추천받은 답변자에게는 스티커가 지급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글 작성시 #해시태그를 본문에 꼭 넣어주세요.★ [13] file 몽실아빠 2017.01.03 4328
공지 ☆질문은 묻고답하기 에서만(묻고답하기 이용규칙)☆ 몽실아빠 2014.07.16 4124
공지 ★포메러브 이용에 관한 간단한 규칙★ file 운영자 2012.05.10 18625
3399 심장사상충 주사를 말하는건가요? 6차 까지 기본 (신종+광견병) 까지 다 맞춘 상태고   오늘 예약 문자가 왔길래   저게 마지막 접종인지.. 심장사상충은 먹거나 바르는걸로 ... [5] file 달곰이 2019.08.21 235
3398 우리집 강아지 배변문제때문에요 ㅠㅠ 이제 3개월 돼가는 강아지 저희집으로 데리고온지 3일짼대요 그제랑 어제는 제가 하루종일 같이있어서 첫날은 아니지만 둘째날에는 똥오줌을 배변판에 잘싸더라구... [7] 요미루이 2019.08.20 260
3397 포메가 맞나요?   지인분이 200만원 주고 하남에 있는 펫샵에서 분양 받았다는데 요아이 정말 포메가 맞나요?   귀가 너무 서있는걸로 봐서는...   만약 분양 사기면 속인 그 펫... [11] file 달곰이 2019.08.19 452
3396 포메가 맞는지 궁금해서요 #루이           포메가족여러분 알려주세요 !! 그리구 사진찍느라 안조심히 잡아보일수도잇는데제가손이커서쌔게잡아보일수도잇어여 오해하지마세요 ㅎ ㅎ ㅎ    #루이 [15] file 루이아빠 2019.08.18 475
3395 동물등록 내장칩?! 외장형? 목걸이? 안녕하세요~^^ 다름이 아니라,  이번달까지 3개월 강아지는 모두 의무등록을 해야한다고 들었는데요, 나라에서 지원하는 바우처 내장칩 만원짜리는 병원마다 다 ... [28] 뽀야엄마 2019.08.16 515
3394 눈물사료추천, 이제3개월들어가는 간식영양제추천 맘님들 ㅇㅏ범님들 우리 강쥐들 눈물사료추천해주세용ㅜㅜ 그리구 이제 3개월들어가는 우리강쥐들 간식 영양제 좋은것좀 추천해주세요ㅎㅎ 그리구 관절영양제도 ... [5] 장군S2봄이 2019.08.16 250
3393 여러가지 궁금해요ㅋㅋ초보! 저는 6갤차된 5차접종 끝난상태로 분양받아서 지금1달함께 지냈습니다! 보통 빠르면 4갤부터 원숭이되던디 울 강아지는 7갤차인 지금원숭이네요ㅋㅋ 몸무게도 1.3... [13] file 발리언니 2019.08.15 383
3392 이런증상 겪으신분 계실까요?   혹시 ㅜㅜ 목에 머가 걸린것처럼  크릉크릉 거리다가  목을 빼며 구토하는 자세를 하는데  나오는건 많지는 않아요 ㅠㅜ    뭘 잘 못먹어서 그러는건지 ㅠㅜ 걱... [7] 똘이누나 2019.08.15 263
3391 강아지 살짝 사시끼 어제 황포메 여자아기로 대려왔는대요 살짝 사시끼가 있어서요 나중에 크면 괜찮아 질까요?? 정면 봤을때 눈에 흰자도 살짝보이고 눈이 조금 이상해요 아시는분들... [12] file 솜이사랑이맘 2019.08.15 281
3390 ☆여신☆ 한쪽눈을 못뜨는데   산책 끝나고 목욕 하고 드라이 하고 30분정도 후부터 왼쪽 눈을 못뜹니다.  형광등 켜면 눈을 감고 형광등 끄면 눈뜨고 무슨일 일까요?  눈에는 별다른 이상은... [16] file 여신아빠 2019.08.13 316
3389 고 연어 사료, 알레르기 안녕하세요. 5개월된 포메 썬이를 키우고 있는 사람입니다. 저희집 썬이는 뭐든 잘 먹는 친군데요. 얼마전에 펫마트에서 장난감을 사고 고연어 사료와 나우 사료... [1] 유환 2019.08.13 240
3388 ☆여신☆원숭이 시기? 탈모? 😱   ☆여신☆ 오늘 산책 갔다가 목욕 시키고 노는 모습 지켜보다가 뭔가 좀 이상하다 싶어 봤더니 한쪽만 눈밑이 탈모가 좀 심하네요~? 평소에 눈물 닦아줄때 눈치 ... [1] file 여신아빠 2019.08.13 261
3387 강아지 관절영양제랑 유루증에좋은 사료 추천부탁드려요 강아지 관절영양제 효과좋은거 추천부탁드려용 홍화씨가루 초록입홍합 이거 급여해주신 견주분들 계신가용? 초록입홍합은 구매했는데 강아지 홍화씨가루는 네이버... help me! 테디랑멍물이맘 2019.08.12 223
3386 사료 9개월인대   식분증이  있어요 속상해요 사료를  바꿔보라구해서 오리젠어떤종류를    먹일까요 참고로 로얄케닌퍼피를 먹이고 있었어요 병원에서 고단백으로 바... [5] 도도아빠 2019.08.12 192
3385 포메라니안 털갈이시기 언제인가요? 안녕하세요 저희집 강아지 포메라니안 테디가 태어난지 1년11개월정도됐구 털이 몇달째 빠지고있어서 여쭤봅니다 ㅠㅠ털갈이 더워질때 추워질때 한번 한달정도 하... [5] file 테디랑멍물이맘 2019.08.12 592
3384 강아지사료 쇼핑몰이나마트에서 파는 사료와 동물병원에서 파는 사료가  똑같은 제품이라도 질이 다르나요 병원에서  다르다고하내요  함량이요 잘 몰라서 물어봄니다~~~~   ... [3] 도도아빠 2019.08.12 167
3383 슬개골 수술 양쪽 한꺼번에 해도 될까요? 그리고 마취시 부정맥, 서맥있는 강아지 있으세요? 모카가 이제 한살이 되고 5개월부터 안 좋았던 슬개골이 이제 3기로 진행되었어요. 매일 두발로 서서 쿵쿵 뛰는게 가장 큰 이유인것 같네요.... 못하게 하고 무관... [2] 깡모카챌리 2019.08.12 212
3382 이빨빠질때 쩝쩝?거리나요 요새 이갈이로 이빨이 한두개씩 빠지고있는데요 가끔 가다가 아무것도 안먹고있는것같은데 쫩쫩?쩝쩝거리고 앞발로 입쪽을 건드리기도하네용   이갈이할때 이런거... [1] file 포포탄포포 2019.08.12 204
3381 모찌가 사료를 안먹어요~~     8/9일에 포메 여아 5/26일생 79일된 아이를 입양했습니다. 2차접종까진 끝났고 3차가 8월 16일 예정입니다 첫째날-집에 델꼬 오자마자 첫끼니는 너무 잘 먹... [12] file 모네의정원 2019.08.12 243
3380 저희 강아지 멍물이 낙상으로 인해 골절 되었는데 궁금한점이요 오늘 저녁 7시20분경 6개월후반된 멍물이가 침대에서 떨어져서 낑낑대고있어서 봤는데 앞발이 완전히 너덜너덜하게 꺾였더라고요... 주말이고 저녁이라 병원연대 ... [4] file 좋은답변 테디랑멍물이맘 2019.08.10 270
3379 더워서 그런지 바닥에서만 자려고 해요~~ 집 에어컨 온도는 26도 정도로 해노코 자는데   담요에선 안자고 매번 바닥에서만 자려고 하네요?   어디 아픈건 아니겠죠???   #개더워    [22] file 모네의정원 2019.08.10 353
3378 저희강아지가 자꾸 뱃살을 후벼파는데 왜이러는걸까요?   살빼라는걸까요ㅠㅠㅠ배가너무아픔니다.. 애기때부터 종종이러긴했는데 요즘들어 부쩍 심해졌어요..! 못하게 자리에서 일어나버리고 혼내도 그때뿐이네요..!  ... [4] file 끄낭 2019.08.10 197
3377 강아지 사료다들어떤거먹이세요?  이것저것 보고 듣는게많아서 걱정이너무많아서 마음이 너무앞서요ㅠㅠ 지금은 오리젠먹이고있는데 입이짧아서 그런지 깨작깨작먹고.. 화식이랑 동결건조알아보고... [6] 팔땡 2019.08.10 324
3376 포미가 무지개를.. 포미가 무지개다리를 건너 갔읍니다 너무 마음이 아프고 불쌍해서 눈물만  계속 나네요 지인  아들과 딸을 신랑한테 맡기고 지인의 차를 얻어타고 병원을 갔는대 ... [35] file 솜이사랑이맘 2019.08.08 483
3375 배변 훈련의 딜레마..   #배변훈련 #아무데나하는 #뽀야 3개월된 뽀야가 배변훈련이 되는 건지 ㅠㅜ, 잘 모르겠습니다. 쉬야는 8번에 2번정도는 배변판에 하고 다른 곳에 실수를  자주 ... [21] 좋은답변 뽀야엄마 2019.08.07 357
3374 4개월 포메라니안 사료 관련 문의 드립니다. 제가 3개월일때 저희 쵸파 데려와서 이제 1달째 키우고 있는데요. 처음에 분양받은곳에서 구입해온 로얄캐닌 스타터를 먹이고 있습니다. 이제 슬슬 다 떨어져가서... [7] file 여신 2019.08.07 423
3373 유치 이빨빠짐 궁금증 이제 만5개월 조금 넘었는데 유치가 윗 앞니부터 빠지네요 신기방기..ㅋㅋ현재 4개? 정도빠지고 2개가 새로 나왔는데 어금니랑 송곳니 부분은 언제쯤 빠지나요 ??... [2] file 탁구왕김핑퐁 2019.08.07 294
3372 콧등에.... 빵꾸가..ㅠㅠ 중성화수술한지... 2주 좀지났는데...  수술하고. 목에 넥카라하고 있어서.. 못보다가... 3일전 발견하고 병원갔더니. .  바이러스 ? 일수도 있고.. 일시적인 습... [8] file 에니맘 2019.08.05 328
3371 어미개와 흙위에서 생활했던 6개월된 블랙탄포메 훈련 안녕하세요! 궁금한게있어 글올려용! 제가 일주일전에 블랙탄메(남아)를 분양받아왔어욤 실내견이 아니였고 6개월 좀 넘은 강아지인데 어미개와.동배(남매) 강아... [2] 테디랑멍물이맘 2019.08.03 220
» 어떻게 해야할까요 눈물만납니다 일단 무슨말부터 해야할지 모르겠습니다 긴글이 될수도 있겠습니다.그래도 요약해 보자면...   어느날 21살된 큰애가 강아지를 키우고 싶다고 합니다 전 안된다고... [5] 레이초보엄마 2019.08.03 388
좋은답변 보기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16 Next
/ 116